대한민국에서 세계 등대의 미래를 밝히다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법률신문 리걸헤럴드(LegalHerald)
print

대한민국에서 세계 등대의 미래를 밝히다

 

항로표지분야 최대 국제회의인 ‘세계등대총회’가 대한민국 인천에서
열린다. 인천광역시(시장권한대행 전성수)는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춘)
와 해양경찰청(청장 박경민)과 함께 5월 27일(일)부터 6월 2일(토)까
지 7일간 인천 송도 컨벤시아에서 ‘2018 세계등대총회(제19차 IALA*
콘퍼런스)‘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 IALA(International Association of Marine Aids to Navigation and Lighthouse Authorities, 국제항로표지협회) : 등대, 등부표 등 항로표지에 대한 전 세계 규칙
제정, 기술 개발 및 표준화를 위해 구성된 국제협회

 

‘등대올림픽’이라고도 불리는 세계등대총회*는 전 세계 항로표지의
표준기술을 제정하고 회원국 간 협력을 증진하여 안전한 바다를 만
들어가기 위해 추진된 국제회의로, 1929년 영국 런던에서 처음 개최
되었다.

 

* 4년마다 대륙 간 순회형식으로 개최되며, 아시아에서는 일본과 중국에 이어
우리나라가 3번째로 개최

 

 

19회 째를 맞은 올해 총회는 ‘성공적인 항해, 지속가능한 지구 – 하나
된 세상에서 새 시대를 열어가는 항로표지’라는 주제로 개최된다.

총회에는 69개 회원국가, 국내외 산․학․연 항로표지 전문가 등 500여
명이 참석하여 다양한 항로표지분야 신기술과 정책방향 등을 논의
할 계획이다. 기본 프로그램으로는 △항로표지 국제 기술표준 제․개정 등 승인을 위한 이사회와 △국제항로표지협회 총회 △신
기술 공유를 위한 학술대회 및 우수논문 경진대회 △세계 항로표
지기업의 산업전시회 등이 열릴 예정이다.

 

‘산업전시회’에서는 47개 글로벌 항로표지기업 및 공공기관이 참여
하여 항로표지 분야 최신 기술 및 장비를 선보인다. 우리나라도 국가관
을 마련하여 해상에서의 초고속 무선통신망을 구축하고 안전관련
정보를 수집․제공하는 e-내비게이션*과, 단절 없는 독자 항법시스템인
e로란** 등 첨단항법시스템 기술을 소개할 계획이다.

 

* e-내비게이션은 차세대 해상항법체계로서 선박과 육상에서 해상 관련 정보를 수집, 통합, 교환, 표현 및 분석하는 전자 시스템

** e로란은 지상에 3개소 이상의 송신국(50~150㎾)을 설치하고 낮은 주파수(100㎑)를 이용하므로 전파교란에 취약한 GPS를 보완하여 행해의 안전성을 확보

 

전 세계 항로표지분야 최신기술을 소개하고 정보를 교류하는
‘학술대회’에서는 항로표지 위험관리, 가상항로표지, 해상교통관제
서비스(VTS) 등 11개 분야 93편의 논문이 발표된다. 또한, 항로표지
분야의 사물인터넷(IoT) 적용, 차세대 이동통신(5G)과 해양분야 융합 기술 등 다양한 첨단 기술이 소개될 예정이다. 아울러, 경진대회를
함께 개최하여 실제 현장에서 적용된 최신 기술 중 우수사례에
대한 시상도 진행할 계획이다.

 

이번 총회에서는 총회 최초로 개최지역명을 딴 선언인 ‘인천선언’이
채택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인천선언은 세계 문화유산으로서 등대
의 가치를 재조명하고 지속적으로 관리․보존하는 것을 주 내용으로
하며, 등대를 통해 해양문화를 지키고 확산시키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총회 역사상 최초로 일반 국민들이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
도 마련하였다. ‘세상을 바꾼 빛’이라는 주제로 개최되는 등대유물전시
회(5.28∼6.2, 무료)에서는 회원국들이 기증한 항로표지 관련 유물 및
전시품과 국내 소장 유물들이 전시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세계 등대사, 등대에 담긴 과학 및 건축학, 문학·예술학, 항로표지원 생활사 등
평소 쉽게 접하기 어려운 등대 관련 물품과 이야기를 만날 수 있는
특별한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외국의 항로표지 전문가와 공지영 작가 등 국내 저명인사
를 초빙하여 다양한 등대관련 지식, 등대의 문화․예술 등을 직접
들을 수 있는 등대토크콘서트(‘18.5.29~31, 무료)도 열리며, 참여
어린이를 대상으로 등대엽서, 등대 캔들, 탁상 등대 만들기 등 체험
행사도 개최된다.

 

부대행사로 우리나라 항로표지선, 해경함정, 중국의 항로표지선에
일반 국민이 승선 체험하는 기회*를 제공하고, 그 기능과 시설을 소개
할 예정이다. 이번 중국의 항로표지선 인천방문은 항로표지 관리를
위한 양국 간 우호협력이 강화되는 계기가 될 것이다.

 

* (체험행사) 컨퍼런스 참가자, 초․중․고 학생을 대상으로 단체로 사전신청을 받아 1일 2회(5.28, 5.30~6.1, 4일간) 각 30여 명에 직접 승선체험기회 제공

 

이번 총회개최를 기념하는 기념등대 점등식도 개최된다. 인천항만공사
는 세계등대총회 개최를 기념하여 인천남항 국제여객부두에 세계
와 소통하는 유리병편지를 형상화하는 기념등대를 건립하였으며,

5월 29일 새롭게 구성된 국제항로표지협회 이사국 대표들과 함께 점등식을 개최할 예정이다.

 

전성수 인천광역시장 권행대행은 “이번 총회는 우리나라의 항로표지
관리경험과 기술을 널리 홍보하여 우리 기업의 해외 진출 기반을 마
련하고, 세계 각국과 항로표지 및 해사안전 관련 국제협력을 강화
하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며, “시민들도 많이 오셔서 등대유물
전시회 등을 통해 해양문화에 대해 알아가는 소중한 기회가 되시기
바란다.”라고 말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