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라장터 ‘데이터 품질 인증’ 획득 … 정부기관 최초 데이터 ‘3대 인증’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법률신문 리걸헤럴드(LegalHerald)

print
나라장터 ‘데이터 품질 인증’ 획득 … 정부기관 최초 데이터 ‘3대 인증’


데이터 관리
·데이터 보안·데이터 품질 인증 모두 획득 

 

조달청은 국가종합전자조달 시스템인 ‘나라장터’가 한국데이터진흥원의 데이터품질인증(DQC-V)을 획득했다고 5월29일 밝혔다.

 

한국데이터진흥원(원장 이영덕)의 데이터품질인증(DQC-V)은 민간 및 공공기관에서 구축·활용중인 데이터 값에 대한 품질을 인증하는 제도로 Platinum Class*는 조달청이 정부기관 최초이다.

 

* Platinum Class : 정합률 99.977이상, Gold Class : 정합률 97.700이상, Silver Class : 정합률 95.510이상을 기준으로 인증

 

– 공공기관 국내평균 정합률: 94.97%, 나라장터 정합률: 99.98%

 

조달청은 2015년 데이터관리인증(DQC-M), 2016년 데이터보안인증(DQC-S), 그리고 이번에 데이터품질인증(DQC-V)을 획득함으로써 정부기관 최초로 데이터 3대 인증을 모두 획득한 기관이 되었다.

 

 

빅데이터, 인공지능, 스마트씨티 등 4차산업혁명 시대에 데이터품질은 필수적으로 관리되어야 할 핵심요소이다.

 

그동안 공공데이터는 공공데이터포털 등을 통해 양적으로는 많이 개방되고 있으나 개방 데이터를 활용하여 좋은 결과를 내려면 데이터의 품질이 좋아야 한다는 과제를 안고 있다.

 

 

조달청은 이번 인증 획득을 위한 데이터의 품질정비 및 예방활동을 통해 부정당업체와의 계약 등 입찰과정에서의 오류를 미연에 방지하는 한편,

 

수요자 중심의 가치 있는 데이터를 개방함으로써 기업들이 공공데이터를 활용한 사업을 발굴하도록 지원하는 역할도 수행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나라장터는 5만 2천여 공공기관과 37만여 조달기업이 사용하는 전자조달 시스템으로 입찰참가업체 등록정보, 입찰·심사·계약정보 등 핵심적인 조달정보를 보유하고 있다.

 

 

조달청은 앞으로 데이터 품질관리를 청의 다른 시스템으로도 확산하고 여타 공공기관에 나라장터의 데이터 품질관리 사례를 전파하는 등 4차 산업혁명 시대에 필요한 양질의 공공데이터를 공공·민간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노력을 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