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공공기관 1,500곳, 2016년 환경정보 분석 공개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법률신문 리걸헤럴드(LegalHerald)
print

기업·공공기관 1,500곳, 2016년 환경정보 분석 공개

 

▷ 기관 당 에너지·용수 사용량과 대기·수질 오염물질 등 배출량 감소

 

▷ 6월 14일 서울 엘타워에서 환경정보공개 우수 기업과 유공자 포상

 

환경부(장관 김은경)와 한국환경산업기술원(원장 남광희)은 국내 1,500곳의 주요 기업·기관의 환경정보를 분석한 ‘2016년 환경정보공개 보고서’를 6월 14일 환경정보공개시스템(http://www.env-info.kr)에 공개했다.

 

이 보고서는 주요 기업·기관 1,500곳(사업장 기준 9,284곳)에서 사용·배출한 용수 사용량, 에너지 사용량, 폐기물 배출량 등 정량적인 환경정보 24개 항목을 조사·분석한 것이다.

 

표1

 

2016년도 환경정보를 분석한 결과, 기관 당 용수 및 에너지 사용량, 대기 및 수질 오염물질 등 배출량은 전년대비 감소세를 보였다.

 

총 용수사용량은 전년대비 1.6% 증가했으나, 본사(대표 사업장) 기준 1,500곳의 기관 당 용수 사용량은 전년대비 6.4%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에너지 사용량은 정보공개 대상 기관이 전년대비 117곳(사업장 기준 564곳) 증가되었음에도 총 사용량은 전년대비 3.7% 감소, 기관 당 사용량은 전년대비 11.2% 감소(’15년 12.9만 TOE → ’16년 11.5만 TOE)한 것으로 나타났다.

 

* TOE(Ton of Oil Equivalent) : 에너지원의 발열량을 석유의 발열량으로 환산한 것으로 1TOE는 석유 1톤의 발열량인 1,000만kcal에 해당됨

 

또한 대기·수질 배출시설 관리 등의 투자 증가로 대기 및 수질 오염물질 기관 당 배출량이 전년대비 각각 8.5%, 16.6% 감소한 것으로 분석됐다.

 

* 환경오염 저감투자 참여 기관수(’15년 432곳 -> ’16년 490곳, 13.4% 증가)

 

폐기물 배출량은 정보공개 대상 기관 증가에 따라 총 배출량은 소폭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으나, 일반폐기물 및 지정폐기물의 기관 당 배출량은 전년대비 각각 5.2%, 5.1% 감소하였다.

 

특히, 환경개선에 기여가 큰 녹색기업은 용수, 에너지, 온실가스, 폐기물 등이 전반적으로 개선되어 2015년 대비 2조 9,855억 원의 편익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 녹색기업 : ‘환경기술 및 환경산업 지원법’에 근거하여, 환경개선에 크게 이바지하는 기업 및 사업장을 녹색기업으로 지정

표2

 

이번 환경정보공개 보고서는 시각 자료 등을 활용해 이용자가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구성했고, 업종별, 지역별, 연도별로도 비교   분석하여 함께 수록했다.

 

공개되는 환경정보는 빅 데이터 분석기관, 평가기관(ESG*) 등에서 기업평가 자료로 활용되며, 기업은 자사 수준 비교·분석, 국민은 지역 내의 환경현황 파악 등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 기업·기관 투자 시 핵심지표로 환경(Environment), 사회(Social), 지배구조(Governance) 수준을 평가

 

한편, 6월 14일 서울 양재동 엘타워에서 환경정보공개 우수기관에 대한 시상식과 함께 환경정보 등록 실무교육이 열린다.

 

이날 시상식에서는 환경정보 등록·공개의 성실한 이행과 환경경영을 위한 노력을 인정받은 대전광역시 도시철도공사가 대상을 받는다.

 

이외에도 광진구 시설관리공단, 대구환경공단, 한국지역난방공사, 한국남동발전(주) 분당발전본부, 한국표준과학연구원이 우수상을, GS파워 주식회사, 대전광역시 서구청이 특별상을 각각 받는다.

 

홍정기 환경부 자연환경정책실장은 “기업 및 공공기관의 환경경영과 사회적 책임은 해가 거듭될수록 강조되고 있다”라며, “환경정보 공개제도가 사회 전 분야에 걸쳐 환경경영 정착을 가속화하고 경영활동의 투명성과 효율성을 높이는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