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조달 첫 관문, 조달청 상품정보 관리 시장친화적으로 개선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법률신문 리걸헤럴드(LegalHerald)

print
공공조달 첫 관문, 조달청 상품정보 관리 시장친화적으로 개선


신산업 물품 등 상품 정보 등록절차 개선과 표준화로 이용자 편의 제고

 

조달청은 조달 입찰·계약과 정부물품 관리에 활용되는 상품정보시스템을 기업·기관이 보다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개선한다.

정부가 구매·관리하는 모든 물품과 서비스에 대해서는 표준 품명을 부여하고, 주민등록번호처럼 목록번호를 부여해야 한다.

 

그러나 그동안 상품정보 부여 절차가 까다롭고 속성정보가 표준화되지 않아 나라장터 종합쇼핑몰에서 원하는 상품이 제대로 검색되지 않는 등 기업과 기관들이 불편을 느껴왔다.

조달청은 신기술, 융·복합 등 신산업 물품의 공공조달시장 진입을 촉진할 수 있도록 품명 신설 절차를 대폭 간소화한다.

 

신산업 관련 품명 신설에 필요한 정보를 사전에 상품정보시스템에 공개하고, 기업·기관이 입력한 요청자료를 확인하여 필요성이 있으면 곧바로 품명을 신설하도록 하고,

 

신산업 관련 품명 신설에 필요한 검토 및 심의를 신속히 진행하여 소요기간을 24일에서 17일로 단축한다.

또한, 행정안전부의 국가기준데이터* 관리체계 구축 사업과 연계하여 물품목록 데이터 정비를 추진한다.

 

세부품명(11,949개, ‘17년 기준)별로 중요한 속성정보를 표준화하여 나라장터 종합쇼핑몰은 물론 해당 정보를 필요로 하는 기관에 제공함으로써 상품정보의 활용도를 높이게 된다.

 

* 국가적으로 중요하고 각 부처의 행정 업무상 빈번히 참조·활용되는 데이터를 국가기준데이터로 지정하여 체계적으로 관리하는 것이며, 조달청 물품목록정보 등 14종(11개 부처)을 국가기준데이터로 지정(’18.2월, 행정안전부)

아울러, 상품정보 데이터베이스 재설계, 검색엔진 업그레이드 등을 통해 최적화된 검색서비스를 구현하는 등 상품정보시스템을 전면 재구축한다.

 

박상운 물품관리과장은 “시장친화적으로 상품 부여체계를 간소화하고 상품정보시스템을 개편하여 신기술 제품이 쉽고 빠르게 공공조달시장에 진입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면서,

 

“앞으로도 이용자 중심으로 상품정보 관리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개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