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용 납품실적증명서, 번역공증 필요 없이 영문으로 무료발급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법률신문 리걸헤럴드(LegalHerald)

print
수출용 납품실적증명서, 번역공증 필요 없이 영문으로 무료발급


조달청, 공공분야 최초 영문 실적증명 온라인 서비스… 우리기업 해외조달시장 진출 지원

 

조달청은 기업들이 해외공공분야 수출에 꼭 필요로 하는 영문 납품실적증명서의 실시간 무료발급 서비스를 7월 중 조달청 나라장터 시스템에서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지금까지는 우리 기업들이 국문 납품 실적증명서를 요청하여 발급 받은 후, 이를 다시 영문으로 번역하고 공증 받는 복잡한 과정을 거쳐야 했다.

 

이로 인해 별도의 비용(건당 약 4만5천원)과 시간(평균 5~6일)이 소모되었을 뿐 만 아니라, 번역공증사무소를 방문하거나 우편발송해야 하는 불편이 야기되었다.

 

무엇보다 정부기관이 직접 발급한 원본이 아닌 번역본이기 때문에, 해외입찰 참여 시 신뢰성에 부정적 영향을 끼칠 수 있었다.

 

이번에 조달청이 공공분야에서 최초로 제공하는 ‘납품 실적증명서 영문 직접발급 서비스’는 단순번역을 넘어, 최신 정보기술을 활용하여 진본여부 확인 등 다양한 방식으로 신뢰성을 확보하였다.

 

우선, 실적증명서에 QR코드를 삽입하여 휴대폰으로 조달청 나라장터 전자조달시스템과 연결하여 진위여부를 즉시 확인 가능하게 함으로써 증명서 자체의 신뢰성을 보장한다.

 

증명서 작성방식도 나라장터시스템에 저장된 기업정보 및 실적정보 등 각종 데이터가 자동으로 기재되도록 하여, 수기방식에서 발생할 수 있는 기재오류 가능성을 원천적으로 차단하였다.

 

외국 현지 계약관례를 고려한 신청자의 선택에 따라 조달청장 직인 또는 사인을 날인하여 정부가 직접 해당기업의 실적을 확인해줌으로써 기관장사인이 표기되지 않는 번역공증본에 비해 해외 구매기관의 신뢰도 향상 효과도 기대된다.

 

이번 영문 납품실적증명서 제공 서비스로 인해 조달청 나라장터 이용 기업들은 연간 약 10억원 수준의 실질적 비용절감과 상당한 수준의 시간 단축 효과를 얻게 될 것으로 추정된다.

 

향후 여타 공공기관도 조달청과 같이 영문 실적증명 서비스를 제공하게 될 경우, 그 효과는 획기적으로 증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조달청은 올해 들어 일련의 “해외조달시장 진출 드라이브”를    중점 추진하고 있는데, 이번 영문 납품실적증명서 무료 발급 서비스도 그 일환이다.

< 금년 상반기 추진실적 >
① 조달시장 수출지원 TF 신설 : 수출전담조직 창설 (‘18.3월)

② 글로벌 조달장터 신설 : 세계 190여 개국 입찰정보 무료제공 (‘18.3월)

③ 나라장터 조달통 신설 :  조달관련 제도개선 익명 게시판 (‘18.3월)

④ 수출전략기업 육성사업 착수 : 해외현지 전문기업과 1:1 전략 제휴 (‘18.4월)

⑤ 영문 납품실적증명서 무료발급 : 공공분야 최초 영문실적증명 (‘18.7월)

 

이국형 기획조정관은 “우리 기업이 수출과정에서 부담하는 크고 작은 비용과 시간, 노력을 합리적 수준으로 줄여주는 것은 정부가 최우선적으로 해야 할 일” 이라면서

 

“조달청이 공세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일련의 ‘수출 진흥 드라이브’가 우리 조달기업들이 그간 감수해 온 어려움 해소에 도움을 주어 궁극적인 일자리 창출로 이어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