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인복지관에서 치매 관련 서비스를 받으세요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법률신문 리걸헤럴드(LegalHerald)
print

노인복지관에서 치매 관련 서비스를 받으세요!

 

– 노인복지관 인지지원서비스 시범사업 워크숍 개최-

 

 

  • “치매가 있다는 사실이 부끄러워 외출도 꺼리고 집에 혼자 있었지만, 노인복지관 시범사업 참여 후 삶의 즐거움을 되찾은 기분입니다.”(수급자)

 

  • “처음에는 어르신께서 치매판정을 받고 위축된 모습이었지만, 인지재활프로그램에 지속적으로 참여하면서 이제는 한결 자신감이 생기셨어요.”(노인복지관 사회복지사)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와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김용익)은 시범사업 중인 ‘노인복지관 인지지원서비스’에 참여하고 있는 노인복지관 종사자와 함께 워크숍*을 개최하고 우수사례를 발표·공유 한다.

 

* 7월 5일(목) 14:00 여의도 국민건강보험공단 서울지역본부

 

보건복지부는 지난 1월 경증치매 어르신도 신체기능에 관계없이 장기요양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장기요양 ‘인지지원등급’을 신설하였다.

 

그리고 경증치매 어르신이 지역사회의 노인복지관에서 인지지원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하는 ‘노인복지관 인지지원서비스 시범사업’을 지난 4월부터 운영 중이다.

 

이 사업은 신체기능이 양호한 경증치매어르신의 특성을 고려하여, 어르신이 가까운 지역사회 내 노인복지관에서 경증치매에 특화된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한 목적에서 시행되었다.

 

이번 워크숍에서는 노인복지관 인지지원서비스가 인지지원등급 수급자와 가족에게 큰 힘이 되고 있는 사례들을 찾아볼 수 있었다.

 

부산의 강○○ 어르신(67세, 남)은 “시범사업에 참여하기 전에는 매일 홀로 집에 있으면서 다 늙어 무엇을 배울 수 있을까 하고 자존감이 떨어진 상태였으나, 노인복지관에서 인지재활교육을 받고나서부터 날짜도 쉽게 기억하는 등 기억력도 좋아지고, 탁구교실 등 여가프로그램까지 같이 이용할 수 있어 정말 좋다.”고 밝혔다.

 

강○○ 어르신의 배우자께서도 “일을 나가도 혼자 있는 남편이 걱정되었는데, 남편이 노인복지관에 다니면서 상태가 많이 호전되고 있어 안심된다”며, “이번 시범사업이 잘 운영되어서 전국에 있는 노인들이 이처럼 좋은 서비스를 다 같이 받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남겼다.

 

보건복지부 관계자는 “노인복지관 인지지원서비스 시범사업은 새롭게 장기요양제도에 진입하는 인지지원등급 어르신께 기존 장기요양기관이 아닌 거주지역의 노인복지관에서 인지재활프로그램과 다양한 여가 프로그램을 이용하도록 지원한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크다”고 전했다.

 

또한, “이를 통해 장기요양 3~5등급 어르신과 인지지원등급 어르신이 기존의 장기요양기관에서 동일한 서비스를 제공받는 문제점을 개선하고, 어르신의 초기 치매 진행을 지연시켜 지역사회에서 존엄한 삶을 영위하는데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 밝혔다.

 

노인복지관 인지지원서비스 1차 시범사업은 7월 말 완료되며, 1차 시범사업에서 나타난 문제점을 보완하여 2차 시범사업을 9월부터 4개월 간 실시할 예정이다.

 

시범사업 참여를 희망하는 노인복지관 및 인지지원등급 수급자는 국민건강보험공단 요양서비스개발팀(☏033-736-3662~7)으로 문의하면 자세한 내용을 안내받을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