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부처 기록물, 범정부 공동활용 길 열린다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법률신문 리걸헤럴드(LegalHerald)

중앙부처 기록물, 범정부 공동활용 길 열린다

 

국가기록원, 내년 1월까지 클라우드 기록관리 전 부처 확산

 

정부 기록물을 전 중앙부처가 공동 활용하는 클라우드 기록관리시스템(CRMS*)이 빠르면 내년 1월부터 가동된다.

22일 국가기록원(원장 이소연)은 지난 2016년 시스템 개발에 이어 지난해 15개 부처, 올해는 국무총리실, 기획재정부 등 27개 중앙부처를 추가해 내년 1월까지 총 43개 부처의 전환을 마치고, 범정부차원의 단일 시스템을 운영하게 된다고 밝혔다.

* CRMS : Cloud Record Management System

 

클라우드 기록관리시스템은 현재 각 부처별로 구축·운영하고 있는 기록관리시스템(RMS)을 통합하는 것으로, 이 통합시스템이 운영되면 여러 부처 협업사업인 경우 공동결재 기록의 공동관리가 가능하고, 타 부처가 생산·관리하고 있는 기록물도 공개기록물인 경우는 검색과 공동 활용이 가능해 국가 기록정보자원의 효용성과 가치를 대폭 높일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또한 이 시스템은 최신 플랫폼 기반 클라우드 서비스인 자원 자동할당 등의 기능이 있어 정부조직이 개편되어도 새로운 조직에 맞는 신규 서비스 구축이 신속히 이루어지는 등 유지관리 비용이 대폭적으로 절감된다. 앞으로, 중앙부처의 기록관에서는 기록관리 업무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국가기록원이 시스템 기술 지원을 전담할 계획이다.

 

기록관리 체계의 클라우드 전환은 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 및 한국정보화진흥원 협업사업으로, 2016년부터 3차에 걸친 전환사업을 통해 내년 1월 전 중앙부처 기록관리시스템에 적용할 예정이다.

※ 국방부, 외교부 등 독립망 사용기관은 자체전환 시 기술지원 예정

 

이소연 국가기록원장은 “최신 클라우드 기술과 안정적인 IT 기반 전자기록관리 기술을 적용하여 공공기록관리의 업무 효율성을 높이는 동시에, 중앙부처간 기록정보를 공동 활용할 수 있게 된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