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 안전하고 따뜻한 명절 만들기 위한 현장 점검 나서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법률신문 리걸헤럴드(LegalHerald)

해수부, 안전하고 따뜻한 명절 만들기 위한 현장 점검 나서

 

– 9. 3.~14. 항만·어항시설 안전성 및 하도급대금 · 임금체불 여부 점검 실시 –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춘)는 추석 연휴를 대비하여 9월 3일(월)부터 14일(금)까지 국가어항과 항만시설에 대한 민·관 합동 안전점검과 하도급대금 및 임금 체불 현장점검을 실시한다.

 

올해에도 추석 연휴를 맞아 많은 국민들이 고향에 위치한 국가어항을 방문하고, 연안 섬으로 귀성하기 위해 항만시설을 이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해양수산부는 항만시설과 국가어항을 이용하는 이용객*들의 편의와 안전을 위해 이번 안전점검을 계획하였다. 이와 함께, 추석을 앞두고 공사대금이나 임금 체불 등으로 곤란을 겪는 하도급업체와 근로자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한 현장점검도 실시한다.

 

* 2018년 추석연휴 연안여객선 이용 예상인원 502천 명(일평균84천 명)

 

이번 현장점검은 해양수산부와 지방해양수산청, 지자체, 항만공사, 한국어촌어항협회 관계자 등으로 민 · 관 합동점검반을 구성하여 실시한다. 점검반은 약 2주간 주요 국가어항 23개항과 국내 전 항만에 있는 다중이용시설과 2017년 정기안전점검에서 C등급* 이하를 받은 취약시설에 대해 점검한다.

 

* 전체 시설물의 안전에는 지장이 없으나, 부분적인 손상 및 파손이 발생하여 내구성 · 기능성 저하 방지를 위한 보수 또는 간단한 보강이 필요한 상태

 

점검반은 이들 시설에 대해 구조체 등의 손상 · 균열 · 위험 여부 등 시설물의 상태를 집중 점검하고, 안전난간이나 차막이, 방충재 등 안전 관련 시설의 설치 현황 등을 중점적으로 확인할 계획이다. 특히, 건설현장에서는 현장 내부의 방화시설을 점검하고, 구조물의 추락 등을 막는 안전조치 상태와 비상연락 조직 구성현황 등을 확인할 계획이다.

 

해양수산부는 긴급 보수 · 보강이 필요한 곳에 즉각 출입통제 등 안전조치를 취한 이후 보수 · 보강 공사를 실시하고, 추가로 예산 확보가 필요한 사항은 조치계획을 별도로 수립하여 실시할 계획이다.

 

또한, 항만 · 어항 건설현장에서 근무하는 근로자의 임금체불이나 하도급업체 대금 체불 여부를 조사하여, 체불 사실이 확인될 경우에는 관련기관과 협력하여 즉시 지급될 수 있도록 적극 지도할 예정이다.

 

해양수산부 관계자는 “취약한 항만 및 어항시설에 대한 지속적인 안전관리를 통해 국민들이 안전한 추석 연휴를 보낼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임금 및 하도급대금 체불 문제도 조속히 해결하여 관련 업체와 근로자의 생계 안정을 지원하고, 따뜻한 명절 분위기를 조성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