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연안 전역, 고수온 특보 해제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법률신문 리걸헤럴드(LegalHerald)

우리나라 연안 전역, 고수온 특보 해제

– 피해 어가 경영안정을 위해 추석 전 신속한 복구 지원 추진-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춘)는 폭염 소멸과 태풍의 통과 후 8월말 부터 이어진 수온 하강 추세를 감안하여, 9월 4일 오후 2시부로 우리나라 연안에 내려진 고수온 특보를 해제한다고 발표했다.

 

국립수산과학원은 올 여름 고수온 현상은 때 이른 무더위와 함께 예년에 비해 이른 시기에 시작되어 장기간 유지된 특성을 보였다고 분석했다. 2017년 고수온 주의보 유지기간이 총 32일이었던 것에 비해 2018년은 총 43일로, 고수온 현상이 장기화*되었다.

 

* 고수온특보 발령기간 : (‘17)7.31∼8.31, (’18)7.24∼9.4

 

올해 7월 17일 전국 연안의 고수온 관심단계* 발령을 시작으로 7월 24일부터 고수온 주의보가 단계적으로 발령되었는데, 이는 2017년 남해 연안의 고수온 주의보 발령 시점보다 열흘 가량* 빨랐다. 특보제 도입 전인 2016년의 수온 변화 추이와 비교해도 약 보름 정도 빠른 추세이다.

 

* (관심)수온 28℃도달 예측 1주일 전 → (주의보)28℃도달 → (경보)28℃이상 3일 지속

 

** 2017년 고수온 주의보 : (7.31) 천수만, (8.4) 경북 포항∼경남연안, 제주연안

 

고수온 현상이 이와 같이 이른 시기에 나타난 주요 원인은 장마가 예년에 비해 조기에 소멸*하면서, 폭염이 일찍 시작되었기 때문으로 나타났다.

 

* 장마 소멸 : (’17) 7월 27일경, (’18) 7월 10일경

 

해양수산부와 국립수산과학원은 고수온 발생 이전에 기상청 관측부이와의 연계를 통해 실시간 수온 관측시스템을 확충*하는 한편, 수온정보 어플리케이션을 개선하는 등 2018 고수온 대응계획을 수립(‘18.5)하여 체계적으로 준비 해 왔다.

 

* 국립수산과학원 실시간 수온 관측소 : (‘17)54개소 →(’18)98개소, 81%↑

 

또한, 고수온 발생 기간에는 피해 최소화를 위해 지자체와 연계한 현장대응팀 운영을 통해 먹이량 조절, 대응장비 적극 가동 등 어업인 행동요령을 집중 지도하였으며, 대응장비 공급확대를 위해  긴급 예산 10억 원도 관련 지자체에 지원하였다. 아울러, 국립수산과학원에서는 지자체·어업인에게 고수온 관련 현황 및 수온 전망 정보를 신속하게 제공*하였다.

 

* 고수온 속보 43회 배포(조회수 약 21,000건), SMS 제공 약 12,600회, FAX 제공 약 7,400회 등

 

한편 고수온 특보가 전면 해제됨에 따라 약 한달 반 동안 이어져 온 고수온 피해 예방을 위한 대응태세도 피해 복구 국면으로 전환된다. 금년도 고수온 잠정 피해 규모는 작년과 비슷한 총 224어가, 708만 마리, 78.7억 원 수준으로 집계(9.3 18시 기준)되고 있으며, 이 중 양식수산물 재해보험 가입어가는 농어업재해보험법, 나머지 어가는 농어업재해대책법에 따라 피해복구 보조금이 지원된다. 또한, 고수온 피해 신고는 고수온 특보 해제 이후 10일간 추가로 가능하다.

* (고수온 피해액) ‘16년, 184억원 → ’17년, 79억원

 

정복철 어촌양식정책관은 “지자체 복구계획 제출에 따라 어업재해심의위원회(위원장: 해수부 차관)를 수시 개최하여 최대한 신속하게 복구비를 지원할 계획”이라며, “특히 피해 어가의 조속한 경영 안정을 위해 추석 전 1차 복구비 지급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