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안전관리에 만반의 준비태세 갖춘다.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법률신문 리걸헤럴드(LegalHerald)
print

수능 안전관리에 만반의 준비태세 갖춘다.

– 행정안전부, 「2019학년도 수능」 안전관리 TF 본격 가동 –

 

행정안전부(장관 김부겸)는 11월 12일부터 11월 15일 수능 종료 시까지 원활한 수능을 지원하기 위한 24시간 상황관리 강화와 비상근무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행안부 재난안전관리본부는 지난 11월 9일부터 “수능안전관리TF”를 구성‧운영하기 시작했으며, 수능 이전까지 사전 안전관리 및 재난대비태세 확립, 수능 안전관리 주간(11.12~15) 상황관리를 실시하고 있다.

 

또한 TF는 교육부와 핫라인(Hot-line)을 구축하고 긴밀한 업무 협조를 통해 수능이 차질 없이 치러지도록 지원한다.

 

수능 안전관리 관련 주요 사항은 다음과 같다.

 

먼저, 수능 당일 영어영역 듣기평가(13:10~13:35, 25‘) 시간 대 시험장 주변 소음발생 최소화를 전국 지자체에 요청하였으며, 시험장(1,190개) 주변 안전 위험요소 제거 및 예찰활동도 실시하고 있다.

 

다음으로 수능 일주일 전부터 수능 당일(11.15) 기상예보 모니터링을 강화하여 기상악화에 대비하고 있다.

 

매일 아침 개최하는 일일 상황회의 시마다 수능 당일 기상상황을 점검하고, 필요한 조치사항을 검토한다.

* 행안부 누리집 우상단 ‘안전관리 일일상황’, 재난안전포털, 안전디딤돌, 안전韓TV 등에도 수능일 기상 및 행동요령 등 홍보 예정

 

또한 수능 당일 기상 악화에 대비하여 시험장 접근 우회도로 확보, 침수 방지를 위한 배수펌프장 가동 준비, 대설(大雪)대비 제설장비 확보 등 만반의 준비태세를 갖출 예정이다.

 

아울러, 작년 사상 초유의 수능연기를 초래 했던 지진발생에 대비하여 행안부-교육부 간의 신속한 정보 공유 체계를 운영하고, 중대본 가동 준비, 중앙수습지원단 파견준비 등 초기대응 태세를 완비할 예정이다.

 

류희인 행정안전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은 “일 년에 한 번 뿐인 수능을 위해 오랜 기간 마음 졸이며 노력했을 전국의 모든 수험생과 학부모님들이 안심하고 수능을 치를 수 있도록 정부가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