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임진강)하구 공동수로조사 차질없이 진행 중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법률신문 리걸헤럴드(LegalHerald)
print

한강(임진강)하구 공동수로조사 차질없이 진행 중

– 한강(임진강)하구 공동이용수역 內 최초로 3개 조석관측장비 설치 등 –

 

 

해양수산부 국립해양조사원(원장 이동재)은 정전협정 이후 65년 만에 최초로 시행되고 있는 남북 공동수로조사가 빠른 유속과 넓은 사주 * , 기상 악화에도 불구하고 차질없이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 ( 사주 ) 하천에 의하여 바다로 유입된 토사가 파랑과 해류에 의하여 해안과 평행 하게 퇴적된 해안 지형

 

한강(임진강)하구는 대략 3 ~ 7m에 이르는 높은 조차가 발생되는 해역으로 추정되고 있었지만, 그 동안 ‘민감수역’으로 관리되어 선박의 안전한 항해에 요구되는 정확한 조석예측과 수심기준면 정보를 제공할 수가 없었다.

 

남북은 그동안 공동수로측량과 동시에 공동이용수역에 조석관측 * 용 장비 설치를 진행하여, 1개월간 연속관측이 가능한 장비를 3개 지점에 성공적 으로 설치하였다.

 

* ( 조석관측) 달, 태양 등의 기조력과 기압, 바람 등에 의해서 일어나는 해수면의 주기적인 승강현상을 연속 관측하는 것

 

조석관측을 통해 확보되는 조석자료는 수로측량자료의 조석 보정 * 을 실시하여 보다 정확한 수심 결정을 지원하고 매일매일 변화하는 바닷물 높이의 예측자료 생산에 활용될 예정이다.

 

* (조석보정) 취득한 수심측량자료에서 조석성분을 제거하는 작업

11월 5일부터 시작한 남북 공동조사단의 수로측량은 당초 하루 4시간 현장조사를 시행할 예정이었으나, 현장의 기상악화, 조석으로 인한 바닷물 높이 변화 등으로 인해 11월 14일 현재 총 조사물량 660km 중 당초 계획(180km)보다 적은 164km 측량을 완료하였다.

 

다만, 일주일 동안 현장 여건에 대한 이해가 높아졌고 남북 공동조 사단의 협력이 비교적 잘 이루어지는 등 현장조사 여건이 나아지고 있으므로 수로 측량을 진행하여 12월 11일 완료할 예정이다.

 

이동재 국립해양조사원장은 “ 이번 조사는 1953년 정전협정 이후 우 발적 충돌 발생 가능성 때문에 한 번도 조사가 이루어지지 못한 수역의 최초 조사일 뿐만 아니라, 최초로 남북 수로전문가들이 함 께 수로조사를 한다는 것에 큰 의미가 있다”라며 “최초로 실시되는 남북 공동수로조사를 통해 그 동안 알지 못했던 한강하구의 바닷길과 조석 현상에 대해 보다 정확한 이해가 가능해져 민간선박 의 자유로운 항행에 필요한 항행정보 제공이 가능할 것이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