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몽골에 인천의료관광 안내센터 3호점 개소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법률신문 리걸헤럴드(LegalHerald)

인천시, 몽골에 인천의료관광 안내센터 3호점 개소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와 인천관광공사(사장 민민홍)가 몽골 울란바토르 지역에 인천의료관광 안내센터 3호점을 개소하는 등 몽골환자 인천 유치를 위해 박차를 가하고 있다.

 

 

시와 관광공사는 외국인환자 유치 증대를 위해 SnC시카고치과병원, 메디플렉스 세종병원, 한길안과병원, 서울여성병원, 오라클피부과의원과 함께 20일부터 24일까지 몽골 울란바토르와 에르데네트를 방문 중이라고 밝혔다.

 

 

21일 시는 몽골 울란바토르 에어맨 몽골지사 사무실 내에 ‘인천의료관광 상담센터 3호점’을 개소하고, ‘의료 협력 및 환자 연계에 관한 MOU’를 체결했다.

 

 

지난 7월 개소한 러시아 이르쿠츠크 1호점, 9월에 개소한 카자흐스탄 알마티 2호점에 이어 새롭게 문을 여는 3호점에서도 의료관광객 상담 및 유치, 현지 에이전시와 상생 협력 네트워크를 강화하는 등 현지 마케팅 거점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같은 날 오후 시와 관광공사, 5개 의료기관은 몽골 울란바토르 The Blue Sky Hotel에서 현지 에이전시, 미디어 종사자 등 의료관광 관계자 50여 명을 대상으로 인천의료관광 설명회를 개최하고 인천 의료기관과 현지 에이전시 간 B2B 미팅을 진행했다.

 

이날 B2B미팅은 시와, 5개의 의료기관이 6개의 별도 부스로 나누어 진행하였으며, 인천시의 외국인환자 유치 지원정책과 인천의료관광 전반에 대한 안내, 각각의 참여 의료기관들이 가진 강점들을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인천의료관광 설명회에서 SnC시카고치과병원은 인천에서 가장 규모가 큰 치과병원으로 5개 진료과 협업시스템과 차별화된 국제진료센터 운영을, 메디플렉스세종병원은 국내에서 유일하게 심뇌혈관전문의 24시간 상주 시스템을 갖추고 있으며 실시간 환자 위험징후 감시 시스템을 최초 개발한 국내 최고 심장전문병원임을, 한길안과병원은 연간 21만명 이상의 환자를 진료하고 2년 연속 백내장 수술 5,000건 이상, 고난도 망막수술 1,000건 이상 수행하는 외국인환자 유치 우수의료기관 인증 안과병원임을, 서울여성병원은 48%라는 높은 인공수정 임신성공률과 안전한 분만환경, 최고 시설의 산후조리원을 갖춘 대한민국 최고 여성병원임을, 오라클피부과의원은 5명의 전문의가 피부질환치료, 미용성형, 비만체형관리, 영양치료, 항노화치료 등 맞춤형 원스톱 진료를 실시하는 인천최대 피부성형외과임을 중점적으로 홍보하였으며, 현지 관계자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22일에는 울란바토르시청을 방문하여 양 도시 보건의료정책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고 지속적인 교류협력을 약속했다.

 

 

또한, 보건산업진흥원에서 외국인환자 사후관리센터로 시범운영 중인 몽골제1병원을 방문하여 사후관리 시스템 운영 현황을 확인하고 향후 인천 의료기관과의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23일부터는 에르데네트로 이동, 오르혼도 보건국을 방문하여 양도시 보건의료분야 교류협력에 대한 MOU를 체결하고, 도립의료원도 방문할 예정이다.

 

 

또한 에르데네트 지역 의료관광 및 미디어 관계자를 초청하여 인천의료관광 설명회를 개최하고 현지 의료관계자와 인천 의료기관간 B2B미팅도 진행한다.

 

 

조태현 시 보건복지국장은 “몽골은 한국을 방문하는 외국인환자 수가 다섯 번째로 많은 국가이지만 최근 몇 년간 인천을 방문하는 환자수가 감소하고 있어 안타깝다”며 “이번 방문을 계기로 앞으로 지속적인 교류협력을 통해 인천을 방문하는 몽골 환자수가 크게 증가하길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