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방형 혁신(오픈 이노베이션)을 선도하는 바이오코리아, 기술 도약의 원년을 꿈꾸다!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법률신문 리걸헤럴드(LegalHerald)

개방형 혁신(오픈 이노베이션)을 선도하는 바이오코리아, 기술 도약의 원년을 꿈꾸다!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대한민국 보건산업의 개방형 혁신(오픈 이노베이션)을 이끄는「바이오코리아 2019」행사가 4월 17일(수)~19일(금)까지 서울 강남구 코엑스(COEX) C홀에서 개최된다고 밝혔다.

 

바이오코리아는 그간 우리나라 제약·바이오 산업의 기술 수준을 세계에 알리고, 국제거래 및 교류 증진 등을 통해 우리나라 보건산업의 위상을 높이는데 기여해왔다.

 

올해에는 ‘오픈 이노베이션을 선도하는 바이오코리아, 기술도약의 원년을 꿈꾸다’를 주제로 14번째로 개최된다.

 

최근 세계경제 성장이 저조한 상황에서 보건산업 분야는 성장률 5%를 웃돌며 차세대 성장 동력으로 각광받고 있으며, 시장규모가 2020년 약 11조7000억 달러까지 확대될 전망이다.

 

그간 우리 제약·바이오기업과 정부는 신제품 개발 등을 위해 연구개발에 지속적으로 투자하였고, 2018년 총 11건 5조2000억 원에 달하는 신약 후보물질 기술수출액을 달성한 바 있다.

 

올해 바이오코리아 2019에서는 혁신 기술과 기술 거래(비즈니스)에 대한 성공 경험(노하우)을 공유하고 기술도약 전략을 구상해 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다양한 세부행사로 운영되며, 약 50여 개국 2만 5000여 명의 보건산업 관계자가 참여할 예정이다.

 

차세대 생명공학(바이오) 기술에 속하는 ①면역항암제, ②세포·유전자치료제, ③항체치료제 등을 주제로 국내·외 연구자들이 강연할 예정이다.

 

1조 원 신약 후보물질 기술수출에 성공한 유한양행과 ABL바이오 등 보건산업의 혁신을 이끌어나갈 제약바이오 기업의 기술개발 담당자도 직접 만나볼 수 있다.

 

아울러, 이번 행사에서는 국민 삶에 다가온 보건산업의 혁신 기술 및 제품을 직접 체험할 수 있다.

 

* ▲국내 규제샌드박스 1호인 “휴이노”사(社)의 국내 최초 착용형(웨어러블) 심전도 장치, ▲당뇨환자 치료환경 개선을 위한 “라메디텍”사(社)의 레이저 채혈기, ▲고려대학교에서 개발한 인공지능 공용기술(플랫폼) 기반 맞춤형 항체 처방 시스템, ▲식품의약품안전처 차세대 100대 의료기기 과제(프로젝트)로 선정된 가상현실(VR) 안과 검사기 등

 

특히, 올해에는 국민이 보건산업을 보다 쉽게 이해하고 중요성을 알 수 있도록 바이오극장*(Bio Theater) 등 새로운 프로그램이 운영될 예정이다.

 

* 바이오극장(Bio Theater)

전시장(홀C) 중앙에 설치되는 특별 무대로, 기업들의 발표 및 특별 강연을 현장 참석자 뿐만 아니라 관심 있는 관계자들에게 온라인으로 제공

 

또한 특별강연 및 기업발표를 사회관계망(SNS)에 생중계로 중계하게 된다.

 

* 특별강연

  1. 바이오 인문학과 만나다 : 인하대 김은기 교수, ‘손에 잡히는 바이오토크“의 저자 (4.18, 13:00~14:00, C홀 오픈스테이지)
  2. 서로 다른 두 세상(Investor & Entrepreneur)의 협력관계 : KB인베스트먼트 신정섭 본부장, 브릿지 바이오 이정규 대표 (4.19, 13:00~14:00, C홀 오픈스테이지)

 

행사기간에는 바이오분야의 새로운 먹거리 창출과 사업 기회 발굴을 위한 투자박람회, 한-호주 보건산업 교류회 등 다양한 부대행사도 함께 개최된다.

 

투자박람회(인베스트페어)에는 한국경제TV가 합류하여 투자 및 금융 관계자에게 보다 풍부한 내용이 제공된다.

 

한-호주 보건산업 교류회는 20여 개의 호주 기업이 참가하여 한국 기업과의 동반자 관계를 모색하며, 바이오의약품 연구의 초기임상 협력에 대한 전략적 협력관계(파트너십) 구축 논의도 함께 진행한다.

 

전 세계 제약 전문가가 참가하는 ‘GPKOL 학술대회’에서는 지난해 의약품제조기준(GMP) 및 인·허가를 주제로 다룬데 이어, 올해에는 본격적인 해외 시장 진출을 위한 기술 홍보(마케팅) 전략을 소개한다.

 

  • GPKOL : Global Pharmaceutical Key Opinion Leader

 

제약·의료기기 분야의 구인·구직 정보를 제공하는 일자리박람회(잡페어)도 함께 개최한다.

 

보건복지부 권덕철 차관은 “바이오코리아 2019를 통해 4차 산업혁명 시대의 핵심 산업으로 도약하고 있는 보건(바이오헬스)산업을 직접 체험해보고, 국내·외 동반자와 새로운 교류 및 협력을 통해 기업이 성장하고 대한민국이 도약하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바이오코리아 2019의 자세한 일정과 정보는 누리집(홈페이지, www.biokorea.org)을 통해 확인할 수 있고, 사전등록을 하지 못한 참가 희망자들은 행사 하루 전인 4월 16일(화)부터 COEX 행사장 E홀 등록대(3F)에서 현장 등록을 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