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단체와 소통, 노동존중 인천특별시대 약속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법률신문 리걸헤럴드(LegalHerald)

노동단체와 소통, 노동존중 인천특별시대 약속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민주노총인천지역본부 회의실(부평구 부평동)에서 민주노총인천지역본부(본부장 이인화)와 노동 존중 인천, 함께 만드는 도시 구현을 위한 지역 노동현안에 대한 정책간담회를 4월 25일 개최했다고 밝혔다.

 

박남춘 인천광역시장을 비롯하여 민주노총인천지역본부 이인화 본부장과 산하 공공운수노조 인천지역본부, 서비스연맹 인천본부, 보건의료노조 인부천본부, 건설노조 경인본부, 공무원노조 인천본부 등 노동자 대표 간부 14명과 인천시 관계자 10여명이 참석하였다.

 

민주노총인천지역본부는 민주적 노정관계 재정립 체계구축과 공공부문의 모범적 사용자로서 인천시 역할 강화, 청소년 노동인권 옹호를 위한 인천시 역할 강화, 인천지하철 안전성 및 화물 운송업의 공공성 강화, 버스 준공영제 공공성 강화와 버스노동자 노동조건 개선 등 7대 요구안과 현안문제 해결을 위하여 시(市)에 실효성 있는 대책 마련을 요구하였으며,

 

이에 대하여 인천시는 민주노총인천지역본부에서 개진한 노동 현안에 대한 사안에 대해 면밀하게 검토하였고, 즉시 해결 불가능한 사안은 지속적인 협의를 통해 대책을 마련하기로 하였다. 요구한 사안마다 해당 국장 또는 부서장이 책임 있게 답변하였고, 향후 현안들에 대해 최대한 조기에 해결될 수 있도록 유관기관 및 군·구 등과 협조체계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박남춘 시장은 “지역 노동현안 해결을 위해 노정간담회가 개최된 것을 매우 뜻깊게 생각하고, 이런 간담회를 통해 지역 노동 현안에 대해 함께 고민하고 소통하여 노동 존중 인천특별시대를 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하고, “민주노총인천지역본부에서도 시(市) 정책에 관심과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