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기간의 교육 프로젝트, 학생들의 꿈을 키우다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법률신문 리걸헤럴드(LegalHerald)

장기간의 교육 프로젝트, 학생들의 꿈을 키우다

 

교육부(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유은혜)가 주최하고 한국과학기술원(총장 신성철)이 주관하는 2019년 영재키움 프로젝트 발대식을 4.27.(토) 14:00, 한국과학기술원(KAIST) 문지캠퍼스에서 진행한다.

 

이번 발대식에는 2019년 프로젝트 참여학생 421명과 교사들이 참석하여, 한국과학기술원 문지캠퍼스를 탐방하고 2019년 세부 프로그램에 관한 사전 안내를 받게 된다.

 

영재키움 프로젝트는 높은 잠재력을 가지고 있으나 여건 상 충분히 영재교육 기회를 제공받기 어려운 학생들이 재능을 충분히 발현할 수 있도록 다년간 상담과 교육, 맞춤형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사업이다.

 

2018년 처음으로 초등 4학년∼고등 1학년 학생 400명을 선발하여 프로젝트를 시작하였으며, 참여 학생들은 고등학교를 졸업할 때까지  참여할 수 있다.

 

< 영재키움 프로젝트 >

 

(목적) 균등한 영재교육 기회 보장, 학생 대상 장기지원체제 마련

 

(지원자격) 영재교육진흥법시행령 제12조 제2항*에 의거, 영재교육기회의 격차가 발생하였다고 인정되는 초4∼고1 학생

 

교육급여 수급자, 도서·벽지 거주자, 특수교육 대상자, 행정구역상 읍·면 지역거주자, 그 밖에 사회·경제적 이유로 영재교육기회의 격차가 발생하는 자

 

(지원기간) 최소 3년∼최대 9년 지원 (단, 참여학생의 지원자격 적격여부 매년 조사)

 

멘토교사는 학생들의 성장에 기여하고자 자원한 현직 초중고 선생님들로, 참여 학생들과 일대일로 결연을 맺고 학생의 특성, 흥미, 적성을 파악하여 상담과 교육을 실시한다.

 

 

교육부와 한국과학기술원은 멘토교사들의 원활한 상담 및 교육 활동을 돕고 참여 학생들이 자기주도학습능력, 자아존중감을 높일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과 방학 중 캠프를 운영한다.

 

※ 2018년 영재키움 프로젝트 만족도 조사(5점 만점) : 참여학생 4.54점, 멘토교사 4.20점

 

 

< 영재키움 프로젝트 참여학생 소감 >

나는 온전히 내가 아니라 나를 지탱해줄 수 있도록 만들어준 수많은 사람들의 집합이다. 이번에 영재키움 프로젝트에서 얻어간 것 들도 내가 삶을 살아오며 느낀 것들과 전반적으로 닮아있는 것 같다. 멘토 선생님과 활동하면서 행복했었고, 캠프에서 다양한 친구들을 만날 수 있었고, 발명하고, 생각하고, 상상하고 느끼는 힘을 얻었다.  – 경기 ??중 학생

 

앞으로 참여 학생들의 성장모습을 매년 관찰하면서 프로젝트를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며, 학생 선발에 관한 정보를 영재키움 프로젝트 누리집(www.giftedup.org)에서 안내한다.

 

임창빈 평생미래교육국장은 “미래사회 경쟁력을 위해 사회·경제적 여건에 상관없이 모든 학생들이 가지고 있는 잠재력을 최대한으로 계발할 수 있도록 지원할 필요가 있다.”라고 밝히고,

 

“앞으로도 균등한 교육기회 보장과 학생들의 지속적이고 실질적인 성장 지원을 위한 다양한 방안을 마련하겠다.”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