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와 지자체, 국민이 하나 되어 강원 산불피해 복구한다.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법률신문 리걸헤럴드(LegalHerald)

정부와 지자체, 국민이 하나 되어 강원 산불피해 복구한다.

 

정부는 지난 4일부터 6일까지 강원도 동해안 일원에 동시다발적인 피해를 안긴 ?강원 동해안 일원 산불. 피해 복구를 위하여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회의 심의를 통해 30일 복구비 1,853억원을 확정하고, 신속한 복구와 주민 지원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산불은 강풍과 건조경보가 발효된 상태에서 최대순간풍속 131km/h의 양간지풍*을 타고 빠르게 번져 피해가 확산되었다.

 

기압 배치가 남고북저일 때 양양-고성(간성) 구간 사이에서 발생하는 강한 서풍

 

 

《 피해 현황 》

이번 산불로 사망자 2명(속초 1, 고성 1), 부상자 1명(강릉, 2도 화상)과 고성군 등 4개 시·군에 566세대 1,289명의 이재민(4.29. 기준)이 발생하였고, 산림 2,832ha*가 불에 탔다.

 

위성영상 판독 및 현장실사를 통한 피해면적 산정(산림청)

 

총 피해액은 1,291억원으로 집계되었다. 이 중 사유시설의 피해는 주택(553동), 농업·축산·산림시설(195개소) 등 4,461건, 303억원으로 주거나 생업과 밀접한 시설의 피해가 많았다.

 

산림(11개소), 문화관광(31개소), 군사(94개소), 상·하수도(48개소) 시설 등 공공시설 219개소에도 988억원에 상당하는 피해가 발생했다.

 

 

《 복구계획 수립 과정 》

 

정부는 극심한 산불 피해를 효과적으로 수습·복구하기 위하여 고성 등 5개 시·군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4.6.)하여 강원도와 피해 시·군 뿐만 아니라 국가 차원에서 총력 지원할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하고, 복구계획의 기초가 되는 피해조사도 빠르게 진행하였다.

 

주불 진화가 완료된 6일부터 지자체 피해조사(4.6.~4.15.)에 착수하였고, 행안부에서도 중앙재난피해합동조사단을 당초 계획보다 6일 앞당겨 피해조사(4.11.~4.16.)를 조기에 완료하였다.

 

피해조사 결과를 토대로 소관 부처별로 복구계획을 수립하고, 정부, 지자체, 국민(성금)이 함께 참여하는 최대한의 지원대책을 반영하여 이번 복구계획을 최종 확정할 수 있었다.

 

《 복구비 지원 : 1,853억원 》

 

복구비 1,853억원의 지원 내역은 다음과 같다.

 

인명 피해, 주택 전·반파, 농·임업 및 소상공인 피해 등 사유시설에 245억원(12.5%)을, 산림·문화관광·군사시설 등 공공시설에 1,608억원(87.5%)을 지원한다.

 

시군별로는 고성 664억원(40.7%), 동해 445억원(24.1%), 강릉 331억원(18.7%), 속초 219억원(12.8%), 인제 67억원(3.7%) 순이며, 강원도에도 127억원(11.7%)을 지원한다.

 

부처별로는 산림청 701억원(37.8%), 문체부 359억원(19.4%), 행안부 335억원(18.1%), 환경부 298억원(16.1%), 국방부 99억원(5.4%) 순이며 농식품부 등 그 외 부처가 61억원(3.2%)이다.

 

이번 복구계획은 주거 안정과 생업 재개에 초점을 두고 있다.

 

먼저 강원도와 피해 시·군에 주택 철거비 9억원과 임시 조립주택 설치비 110억원을 지원하여 피해주택을 주민이 직접 철거해야 하는 부담을 덜어주고, 보다 신속한 주거 안정을 지원한다.

 

농기계 755대에 대해서도 22억원을 지원하여 본격적인 영농철을 대비하여 농민들의 생업 재개에 힘을 싣는다.

 

특히, 강원도가 시·군에 배분하는 127억원은 현지 실정에 맞는 자체 지원기준을 마련하여 민생 안정 등 꼭 필요한 곳에 쓰일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그 밖에 산림 회복과 관광 활성화를 위해 광범위한 피해가 발생한 산림 복구에 697억원, 망상 오토캠핑장에 341억원을 지원하는 한편, 속초 예비군 훈련장 등 군사시설에도 99억원을 지원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