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9개 기업집단을 2019년도 공시대상기업집단으로 지정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법률신문 리걸헤럴드(LegalHerald)

59개 기업집단을 2019년도 공시대상기업집단으로 지정

 

공정위는 2019년 5월 15일 자산총액 5조원 이상인 59개 기업집단을 2019년도 공시대상기업집단으로 지정했다.

지정 기업집단 수는 전년(60개) 대비 1개 감소했다.

신규지정된 기업집단은 2개로 「애경」, 「다우키움」이다.

지정제외된 기업집단은 3개로 「메리츠금융」, 「한진중공업」, 「한솔」이다.

총수 있는 집단은 전년 대비 1개 감소(52개→51개)하고, 총수없는 집단은 변화가 없었다.(8개)

또한 자산총액 10조원 이상인 34개 기업집단을 2019년도 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으로 지정했다.

지정 기업집단 수는 전년(32개) 대비 2개 증가했다.

신규지정된 기업집단은 2개로 「카카오」, 「에이치디씨」이다.

[ 계열회사 수 ]

공시대상기업집단의 계열회사 수는 전년 대비 20개 증가 (2,083개→2,103개)했고, 평균 계열회사 수는 0.9개 증가(34.7개→35.6개)했다.

「에스케이」(+10개), 「한국타이어」(+8개), 「케이티」(+7개) 순으로 계열회사 수가 많이 증가했으며, 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의 계열회사 수는 전년 대비 89개 증가 (1,332개→1,421개)했고, 평균 계열회사 수는 0.2개 증가(41.6개→41.8개)했다.

자산총액 5조 원 이상 기업집단의 계열회사 수는 최근 증가 추세이다.

[ 자산총액 ]

공시대상기업집단의 자산총액은 전년 대비 73.0조 원 증가 (1,966.7조 원→2,039.7조 원)했고, 평균 자산총액은1.8조원 증가(32.8조 원→34.6조 원)했다.

자산총액을 기준으로 한 순위가 많이 상승한 집단은 「에이치디씨」 (46위→33위), 「카카오」 (39위→32위), 「하림」 (32위→26위) 순이고, 하락한 집단은 「한라」 (41→49위), 「케이씨씨」 (29위→34위), 「오씨아이」 (27위→31위) 순이다.

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의 자산총액은 전년 대비 89.0조 원 증가(1,757.4조 원→1,846.4조 원)한 반면, 평균 자산총액은 0.6조 원 감소(54.9조 원→54.3조 원)했다.

자산총액 5조 원 이상 기업집단의 자산총액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 부채비율 ] (금융·보험업 제외)

공시대상기업집단의 부채비율은 전년 대비 3.4%p 감소(71.2%→67.8%)했다.

 

「대우조선해양? (-88.6%p), 「중흥건설」 (-30.7%p), 「금호석유화학」 (-29.4%p) 순으로 부채비율이 많이 감소하였고, 「한국투자금융」(+35.9%p), 「한진」(+33.6%p), 「에쓰-오일」 (+28.6%p) 순으로 부채비율이 많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난다.

 

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의 부채비율은 전년 대비 2.2%p 감소(69.5%→67.3%)했다.

 

자산총액 5조 원 이상 기업집단의 부채비율은 꾸준히 감소하고 있다.

 

[ 당기순이익 현황 ] (금융·보험업 제외)

공시대상기업집단의 총 당기순이익은 전년 대비 7.7조 원 감소(100.2조 원→92.5조 원)했고, 평균 당기순이익은0.1조 원 감소(1.7조 원→1.6조 원)했다.

 

「에스케이」 (+5.3조 원), 「삼성」 (+4.1조 원), 「효성」 (+2.7조 원) 순으로 당기순이익이 많이 증가하였으며, 「현대중공업」 (-5.4조 원), 「엘지」 (-3.7조 원), 「현대자동차」 (-3.5조 원) 순으로 당기순이익이 많이 감소하였다.

 

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의 총 당기순이익은 전년 대비 5.8조 원 감소(91.5조 원→85.7조 원)하고, 평균 당기순이익은 0.4조 원 감소(2.9조 원→2.5조 원)했다.

 

올해 지정에서는 동일인의 변경이 대거 이루어짐으로써 대기업집단의 지배구조상 세대변화가 본격화되기 시작한 것으로 보인다.

 

기존 동일인의 사망으로 동일인을 변경하여야 할 중대?명백한 사유가 발생한 「엘지」, 「한진」, 「두산」의 동일인을 변경했다.

 

작년 「삼성」, 「롯데」의 동일인 변경 이후 금년에도 다수의 동일인이 변경되면서 대기업집단 동일인의 세대변화가 나타나고 있다.

 

올해 지정된 공시대상기업집단의 재무현황은 전반적으로 개선되었으나, 기업집단 간 격차는 심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난다.

 

부채비율이 67.8%까지 감소하는 등 재무현황이 개선되었으며, 매출액이 증가한 반면 당기순이익은 감소하여 수익성은 악화된 것으로 나타난다.

 

상위 5개 집단이 기업집단 전체(59개) 자산의 54.0%, 매출액의 57.1%, 당기순이익의 72.2%를 차지하는 등 집단 간 차이가 현저히 나타나고 있다.

 

또한, 자산 대비 경영성과(매출액·당기순이익)도 상위 집단일수록 높게 나타나 상?하위 집단 간 양극화 현상을 보이고 있다.

 

이번 지정으로 공정거래법상 출자제한, 공시 등 경제력 집중억제 시책의 적용대상이 59개 집단으로 확정되었다.

 

공정위는 2019년 중 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 및 공시대상기업집단 관련 정보를 지속적으로 분석 공개하여 시장에 의한 자율감시 기능을 제고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