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 원주, 전남 순천에『사회적경제 유통지원센터』 생긴다.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법률신문 리걸헤럴드(LegalHerald)

강원 원주, 전남 순천에『사회적경제 유통지원센터』 생긴다.

– 사회적경제기업에 새로운 판로 제공, 공동 홍보마케팅 등 기대 –

 

 

판로 확보를 위해 고민하던 사회적경제기업에 희소식이 생겼다. 행정안전부(장관 진영)는 강원(원주), 전남(순천)에『사회적경제 유통지원센터』를 조성하기로 했다.

 

작년에 시범사업으로 선정된 인천과 충남을 포함하여 4개 권역에 사회적경제의 유통거점이 만들어지는 것이다.

 

『사회적경제 유통지원센터』는 지역사회에 흩어져서 활동하던 마을기업(행정안전부), 협동조합(기획재정부), 사회적기업(고용노동부), 자활기업(보건복지부) 등이 공동으로 유통하고 판매하는 시설로, 문재인 정부에서 핵심과제로 추진하고 있는 사회적경제 활성화의 일환이다.

 

앞으로 유통지원센터는 사회적경제기업에 새로운 판로를 제공하고, 공동 홍보·마케팅, 기업 간 교류·협력을 통해 자생력을 높여 주는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먼저, 원주 혁신도시에 위치하게 될 강원 유통지원센터는 지리적 여건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물류 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통합물류의 중심지로 조성한다.

 

완공이 되면 도내 사회적경제기업들이 중심이 되어 운영 중인 ‘강원 곳간’ 직매장(2개소), 샵인샵(11개소), 온라인 쇼핑몰(2개소) 등에서 유통되는 제품들이 지금보다 빠르게 소비자에게 전달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혁신도시 안에 자리 잡은 공공기관과의 협업을 통해 공공구매를 활성화하고, 기업간 협력·상생의 장으로도 조성할 계획이다.

 

순천시 도시재생지역 내 빈집을 리모델링하는 전남 유통지원센터는 전남 동부지역 사회적경제기업들에 유통 거점이 될 전망이다.

 

층에는 사회적경제기업들의 제품을 판매하고, 2층에는 기업들의 역량 교육과 상호 교류하는 공유공간으로 조성하며, 3층에는 라운지 형식의 열린카페를 조성하여 관광객을 비롯해 누구나 편안하게 휴식을 취하며 사회적경제를 체험하도록 꾸민다.

 

또한, 기획상품과 공동브랜드를 개발하고 온라인 판매를 확대하기 위한 유통망 확보 등 판로 다각화를 모색할 예정이다.

 

한편, 작년 하반기에 선정되었던 인천과 충남도 사업추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인천지역 120개 사회적경제기업이 참여하는 인천 유통지원센터는 마을카페를 비롯해 지역 대학생, 아파트 주민들이 사회적경제를 체험하고 제품을 구매할 수 있도록 조성하며, 9월부터 운영한다.

 

충남 유통지원센터는 충남 100여개 사회적경제기업들이 설립한 “따숨상사 협동조합”이 주축이 되어 10월 개점을 목표로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특히, 국토부 도시재생사업으로 추진하는『문화 플랫폼 단지』내에 ‘판매장’을 조성하여 방문객 유입과 사회적경제 제품 홍보 등 시너지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김현기 행정안전부 지방자치분권실장은 “사회적경제 유통지원센터를 통해 기업들은 보다 많은 제품을 판매할 수 있고, 국민들은 사회적경제와 그 가치를 배우고 체험할 수 있는 상생의 장이 될 것이다.”라며 “사회적경제 유통지원센터가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는 거점 공간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