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수산 분야 코로나19 지원대책 이행상황 점검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해양수산 분야 코로나19 지원대책 이행상황 점검

– 문성혁 장관 자가격리 해제 후 첫 행보로 코로나19 대응상황 챙겨.

사회적 거리두기의 일환으로 모두 영상으로 진행 –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3월 25일(수)부터 27(금)까지 해양수산 관련 업계 대표, 공공기관장들과의 영상회의를 개최하여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이하 ‘코로나19’) 관련 정부 지원대책의 이행 상황을 점검할 계획이다.

 

이번 영상회의는 3건 모두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의 주재로 진행된다. 앞서, 문 장관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직원의 밀접접촉자로 분류되어 3월 13일부터 24일까지 자가격리 조치를 취하고 원격으로 업무를 처리해 왔으며, 자가격리가 해제된 후 첫 행보로 업계 등 현장과의 소통에 나서는 것이다.

 

먼저, 3월 25일(수) 16시에는 해운물류업계와 유관기관*이 참석하는 ‘해운항만업계 간담회’를 영상회의로 진행할  예정이다. 문 장관은  지금까지 3차례**에 걸쳐 발표된 ‘해운물류분야 지원대책’이 현장에서 잘 이행되고 있는지를 점검하고 업계의 애로사항을 청취할 예정이다.

 

  • 해운조합, 선주협회, 항만물류협회, 한중카페리협회, 한국해양진흥공사,부산,인천,울산,여수광양 항만공사 등

 

** 1차: 2020. 2. 17. / 2차: 2020. 3. 2. / 3차: 2020. 3. 17.

 

정부는 코로나19로 인한 해운·항만 분야의 위기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긴급경영안정자금 지원 ▲항만시설사용료·임대료 감면 등 총 3,800억 원 규모의 지원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이어, 3월 26일(목) 14시에는 수출가공?유통업계, 생산자단체, 전문가*와 영상회의로 ‘수산업계 간담회’가 진행된다. 이 자리에서는 3월 9일 발표된 ‘수산분야 종합 지원대책’의 이행 상황을 점검하는 한편, 추가적인 지원대책과 수산물 소비촉진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할 계획이다. 아울러, 중소업체가 많은 업계 특성을 고려하여 범정부적으로 수립된 중소기업?소상공인 지원정책**도 소개하고, 수산업계의 애로사항에 대해서도 청취한다.

 

  • 수협중앙회, 한국수산무역협회, 제주어류양식수협, 서남해수양식수협, 한국내수면양식단체연합회, 11번가, 한국해양수산개발원 등

 

** ‘코로나 19 대응을 위한 민생·금융안정 패키지 프로그램’(3.19)

 

코로나19 관련 수산업계 지원을 위해 지난 3월 9일에 발표한 ‘수산분야 종합 지원대책’에는 ▲긴급경영안정자금 지원 ▲ 수산물 소비촉진 지원 ▲ 정책자금 금리 인하 등 종합적인 지원계획이 담겨있다.

 

문 장관은 두 회의에서 그동안 발표한 정부 지원대책이 해운?수산 현장에서 체감될 수 있도록 관계기관이 함께 적극적으로 홍보해 줄 것을 당부할 예정이다.

 

3월 27일(금) 14시에는 해양수산부 산하 19개 공공기관장 , 3개 유관기관장과 ‘공공기관장 영상회의’를 진행하여 코로나19 확산방지 대책과 수산물 소비촉진 활성화 방안을 논의하고, 기관별 주요 업무 추진 상황을 점검할 계획이다.

 

문 장관은 공공기관장 회의에서 “지난 21일 정부가 발표한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을 각 기관에서 철저하게 지킬 수 있도록 각 기관장들이 솔선수범해 줄 것”을 당부할 예정이다.

 

Author: LH.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