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염성 어류질병 막기 위해 국내외 전문가 한 자리에 모인다 – 5.10~5.11 부산서‘전염성 어류질병 국제 워크숍’개최..국내외 전문가 40여명 참석 –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법률신문 리걸헤럴드(LegalHerald)

print
전염성 어류질병 막기 위해 국내외 전문가 한 자리에 모인다 – 5.10~5.11 부산서‘전염성 어류질병 국제 워크숍’개최..국내외 전문가 40여명 참석 –

해양수산부 국립수산물품질관리원(원장 박신철)은 10일 (수) 부터 11일(목) 까지 부산 크라운하버호텔에서 ‘전염성 어류질병 국제 워크숍’을 개최하고, 랍도바이러스과 주요 질병(바 이러스성출혈성 패혈증(VHS), 전염성조혈기괴사증(IHN)) 관련 최신 연구 동향 등을 논 의 한다고 밝혔다.

랍도바이러스병은 넙치 및 연어과 어류 등에서 주로 발병하는 질병으로 바이러스성출혈성 패 혈증 (VHS), 전염성조혈기괴사증(IHN) 등이 있으며 감염된 어류의 폐사율이 높음. 단, 감염된 양식수산물을 섭취하여도 인체에는 유해한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

이번 워크숍은 세계동물보건기구(OIE)가 지정한 세계 유일의 VHS 표준실험실인 덴마크 국립수의연 구소와 우리나라의 국립수산물품질관리원이 공동으로 진행 중인 ‘OIE Twinning Project ’ 의 일환으로 추진되었으며, 작년에 개최된 1회 워크숍에 비해 논의 범위를 확대하였다. 덴마크 수의 연구소, 캐나다 수산 해양연구소, 이탈리아 동물건강연구소 등 해외에서 온 VHS 등 랍도 바이러스병 전문가 및 국내 어류질병 전문가 40여 명이 참 석할 예정이다.

OIE Twinning Project는 기존 OIE 지정 표준 실험실이 후보 OIE 실험실의 진단 능력 및 전문성 향상과 노하우 전수를 목적으로 추진하는 OIE 공식 국제협력 프 로그램이다.

1회 워크숍 시에는 VHS를 중심으로 논의하였으나 이번에는 IHN 등 랍도바이러스과 질병 전반에 관해 논의하였다.

첫날(10일) 한-덴마크 OIE Twinning Project 소개 및 현황 발 표를 시작 으로 VHS 등 랍도바이러스 관련 질병 특성 및 진단법 연구, 최근 백신 개발 동향 등에 관한 세션을 진행한다. 두 번째 날(11일)에는 OIE 표 준실험실 운 영 현황과 캐나다의 어류질병 관리 현황, 숙주 면역반응 실험 및 향후 질병 관리 대 책 등을 논의하고 마지막으로 참가자들이 모두 참여하는 종합 토론을 진행할 계획 이다.

국립수산물품질관리원은 수산생물 검역기관으로서의 국제 위상을 높이고자 VHS 분야 전문가인 김형준 박사 등을 중심으로 VHS 분야 표준 실험실로 OIE 인증을 받기 위한 절차를 2013년부터 진행 중이며, 올해 2월 새로운 VHS 진단법을 개발하는 등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기존 매뉴얼은 유럽지역에 주로 서식하는 넙치.연어과 어종에 초점을 맞추었으나, 우리나라에서 세계 전 지역에 적합한 보편적인 매뉴얼을 개발하였다.

박신철 국립수산물품질관리원장은 “덴마크와 함께 진행 중인 OIE Twinning Project가 마무리되면 OIE로부터 인증 받은 VHS 표준 실험실을 우리나라가 세계에서 두 번째로 보유하게 되어, 향후 VHS 질병관리 분야에 있어 국제적인 권위를 인정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앞으로도 매년 국제 워크숍을 진행하여 국내외 전문가 간 정보 교류에 힘쓰고 넙치 등 양식어류의 질병관리 체계 마련에 앞장서겠다.”라고 말했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