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청, 범죄피해자를 위한 트라우마 척도 국내 최초 개발ㆍ활용 – 피해자의 트라우마 경중에 따른 맞춤형 피해자 보호활동 가능 –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법률신문 리걸헤럴드(LegalHerald)
print

경찰청, 범죄피해자를 위한 트라우마 척도 국내 최초 개발ㆍ활용 – 피해자의 트라우마 경중에 따른 맞춤형 피해자 보호활동 가능 –

 

경찰청(청장 이철성)은 범죄발생 초기 피해자의 트라우마 증상을 측정할 수 있는 척도를 국내 최초 개발하여 전국 경찰서에 배포하였다고 밝혔다.

위 척도는 범죄피해자를 가장 먼저 접하는 경찰관이 심리전문가가 아니라도 피해자의 심리적 위기상태를 객관적으로 확인할 수 있어, 신속한 위기개입의 적절한 기준을 제공한다.

개발의 배경은 범죄피해자 상당수가 사건 이후 불안, 우울, 공포 등 장기간 정신적 후유증을 경험하는 만큼,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PTSD) 등 후유증 예방을 위해서는 범죄 발생 직후부터 적절한 조치와 개입이 이루어져야 한다.

그러나 사건 초기 피해자의 트라우마 증상 정도를 객관적으로 측정할 수 있는 도구가 없어, 트라우마 경중(輕重)에 따른 조치에 한계가 있었다.

경찰청에서는 피해자심리전문요원으로 자체개발팀을 구성, 범죄피해자에 특화된 트라우마 척도(VTS: Victim Trauma Scale)를 국내 최초로 개발하고, 매뉴얼을 마련하였다.

피해자심리전문요원(Crisis-intervention, Assistance & REsponse)은 심리ㆍ상담 등 전공자로 특채된 경찰관으로, 강력범죄 등 중요사건 발생 시 현장에 출동하여 피해자가 심리적 안정을 취하도록 돕는 등 피해자를 위한 심리평가ㆍ상담 및 지원활동을 전담하고 있다.

(경기남부청 CARE요원 홍승일) “VTS는 트라우마 증상을 객관적으로 확인할 수 있어 겉으로 고통을 호소하지 않는 피해자라도 현장에서 간과하는 일 없이 세심한 지원이 가능” 하다고 말했다.

VTS는 23개 문항의 자기보고식 검사지로, 범죄피해로 인한 급성스트레스장애(ASD) 증상 정도를 측정할 수 있다.

활용계획은 각 경찰서 피해자전담경찰관이 피해자 상담 시 VTS로 검사를 실시, 일정 점수 이상이 나올 경우 신속히 지방경찰청 피해자심리전문요원이나 심리전문기관에 연계하여 위기개입지원을 강화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심리학을 전공하지 않은 경찰관이라도 현장에서 쉽게 범죄피해자의 트라우마 증상을 1차적으로 확인할 수 있어, 피해자에 대한 신속하고 적절한 위기개입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앞으로 경찰청은 VTS를 활용한 연구를 지속하는 한편, 향후 활용효과 등에 따라 피해자가 원하는 경우 스스로 증상을 체크할 수 있도록 이동통신 앱을 개발하는 등 활용방법을 다각화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