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박형철 반부패비서관 인선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법률신문 리걸헤럴드(LegalHerald)
print

[청와대] 박형철 반부패비서관 인선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청와대 직제개편에 따라 신설된 민정수석실 반부패비서관에 박형철 전 부장검사를 임명했다.

박형철 전 부장검사는 ‘면도날 수사’로 불리며 검찰 최고의 수사검사로 정평이 나 있다. 2012년 국정원 대선개입 사건을 수사하며 윤석렬 대구고검 검사와 함께 권력의 외압에 흔들리지 않고 꼿꼿하게 수사를 진행한 것으로 잘 알려졌다. 그러나 국정원 대선 개입 수사 이후 좌천성 인사로 수사직에 배제되었고, 결국 2016년 검찰을 떠나 변호사로 일해 왔다.

· 박형철
– 68년생, 서울 출생. 서울대 공법학과
– 사법연수원 25기, 대검찰청 공안2과장, 서울지검 공공형사수사 부장, 대전지검 검사, 부산고검 검사 법률사무소 담박 변호사

○ 인선배경
– 현역검사 시절 날카로운 수사로 ‘면도날’로 불릴 정도로 검찰 최고의 수사능력을 보임
– 청와대 직제개편에 따라 신설된 첫 반부패 비서관에 가장 적합한 인물. 조사능력과 반부패 소신이 검증된 인물
2012년 국정원 대선개입 사건 수사 당시 윤석렬 대구고검 검사와 함께 외압에 흔들리지 않는 용기를 보여줌
– 국정농단 사태 이후 부정부패 청산에 대한 국민적 요구가 그 어느때 보다 높음. 대통령은 부패척결 의지를 강조해왔고, 이에 따라 반부패 전담부서인 반부패비서관을 청와대에 신설
– 어떤 타협도 없이 부정부패를 척결하겠다는 대통령의 의지를 집행할 최적의 인물이 박형철 신임 반부패비서관임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