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말리아 해적 2년 만에 활동 재개, 통항 주의 필요 – 해수부,‘2017년 1분기 전세계 해적사고 발생 동향’발표 –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법률신문 리걸헤럴드(LegalHerald)
print

소말리아 해적 2년 만에 활동 재개, 통항 주의 필요 – 해수부,‘2017년 1분기 전세계 해적사고 발생 동향’발표 –

소말리아 해역에서 해적위험이 다시 고조되고 있다.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석)는 24일(수) ‘2017년도 1분기 전 세계 해적사고 발생 동향’을 발표하고, 소말리아·서아프리카 기니만 및 동남아시아 해역 등 해적사고 취약해역을 운항하는 선박들에게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2017년 1분기에 전세계에서 발생한 해적사고는 총 43건으로, 작년 같은 기간(37건) 대비 16.2%가 증가했다. 특히 해적공격에 의한 사망 및 납치 피해자는 각각 2명과 27명으로 최근 5년(2013~2017) 중 최대치를 기록했다.

지난 2년간 해적활동이 잠잠했던 소말리아 해역에서는 2건의 선박이 피랍되는 사고가 발생하여 선원 28명이 인질로 잡혔다. 이처럼 소말리아 해적의 공격이 재개됨에 따라, 앞으로 이 해역을 항해하는 선박은 높은 수준의 경계를 유지하는 등 해적피해 예방을 위한 노력을 기울여야 할 것으로 보인다.

그 외에도, 나이지리아를 포함한 서아프리카 기니만 해역에서는 석방금을 노리고 선원을 납치하는 사고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어, 이 해역을 운항하는 선박은 나이지리아 연안으로부터 200마일 이상의 충분한 거리를 두고 항해하는 등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우리나라 선박이 자주 통항하는 필리핀 술루(Sulu-Celebes Sea) 해역에서는 1분기 동안 총 9건의 해적 공격사고가 발생하여 작년 같은 기간(2건)과 비교하여 크게 증가하였으며, 그 과정에서 선원 2명이 사망하였다. 이는 아부 사야프 그룹(Abu Sayyaf Group) 등 무장세력의 영향을 받은 이 지역 해적의 폭력성이 높아졌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최성용 해양수산부 해사안전관리과장은 “올해 들어 소말리아 해적의 활동이 재개되는 등 해적공격이 다소 증가하고 있으며, 석방금을 노린 선원 납치도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라며, 위험해역을 항해하는 선박들의 통항보고와 경계 강화를 당부하였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