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성인 1인당 연간 커피 소비량 377잔 – 커피 시장 규모 ’14년부터 ’16년까지 연평균 9.3%씩 증가 –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법률신문 리걸헤럴드(LegalHerald)
print

우리나라 성인 1인당 연간 커피 소비량 377잔 – 커피 시장 규모 ’14년부터 ’16년까지 연평균 9.3%씩 증가 –

농림축산식품부(이하 농식품부)와 한국농수산 식품유통공사(사장 여인홍)는 커피류 시장 보고서를 발간하였다고 전했다.

커피류란 커피원두를 가공한 것이거나 또는 이에 식품 또는 식품첨가물을 가한 것으로서 볶은커피, 인스턴트커피, 조제커피, 액상커피를 말한다.

인스턴트커피는 가용성추출액을 건조한 것으로 물에 타먹는 스틱 포장커피를 총칭, 조제커피는 ‘믹스커피’로 불리는 대다수의 커피가 해당되며, 액상커피는 일반적으로 RTD(Ready to Drink) 커피와 얼음컵과 함께 판매되는 파우치형 커피 말한다.

시장규모는 ‘16년 기준 커피 판매 시장 규모는 6조 4,041억 원으로 2014년 4조 9,022억 원에 비해 30.6% 성장했다.

특히 업계 공표에 따르면 전체 시장에서 커피전문점이 차지하는 비중은 ‘16년 기준, 62.5%(4조원)으로 ‘14년 2조 6천억 원 대비 53.8% 성장하며 커피 판매 시장 성장에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커피 문화의 대중화, 고급제품을 선호하는 소비자의 트렌드 반영하는 다양한 커피전문점 브랜드가 시장에 진출했기 때문이다.

커피류 제품 시장은 ’16년 2조 4,041억원 규모로 ’14년 대비 4.4% 성장하였으며, 커피음료가 가장 큰 비중(50.0%)을 차지하고 그 다음으로 조제커피 순으로 나타났다.

조제커피(믹스커피)는 ’14년 점유율 1위(45.9%)였으나, 설탕이나 프림이 건강에 해롭다는 인식 확대, 제품의 다양화 등에 따라 ’16년 매출액이 3년새 13.9% 하락하고, 점유율도 2위로 떨어졌다.

캡슐커피, 커피음료의 시장 규모가 늘어난 것은 홈카페 열풍과 소비자의 고급제품 선호에 기인한 것으로 보인다.

품목별 매출액 변화(’14∼’16)는 캡슐커피(47.1%↑), 커피음료(23.8%↑), 인스턴트커피(22.1%↑)/ 원두커피(49.9%↓), 조제커피(13.9%↓) 로 나타났다.

1인당 소비량은 우리나라 20세 이상 성인 1인당 연간 커피 소비량은 ‘16년 기준 377잔으로, ’12년 이후 연평균 7.0%의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수출입은 커피류 수출규모는 ‘07년 9,193만 달러에서 ’16년 1억 8,021만 달러로 10년 동안 약 2배 증가하였고, 같은 기간 수입규모는 5,311만 달러에서 2억 442만 달러로 약 3.8배 증가하였다.

다만, 최근 커피류의 전체 수출규모가 감소하고 있는 것은 주요 수출 시장인 러시아‧남아공 등의 경기 침체와 정치·경제적 이유로 인한 대중국 수출 감소(‘14년 대비 △ 47.5%)의 결과로 분석된다.

커피류 수출은 인스턴트커피·조제커피가 수출액 중 98.3%를 차지하고 있다. 주요 수출국은 한국 믹스 커피에 대한 선호가 높은 러시아(25.4%), 중국(17.3%), 그리스(11.6%)로 전체의 54.3%를 차지하였다.

소비특성은 소비자 특성 조사 결과, 커피를 주로 마시는 시간대는 점심식사 후(27.6%)가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출근 후 또는 오전에 혼자 있는 시간(20.4%) 순으로 나타났다.

커피를 자주 마시는 장소는 회사(34.1%)가 가장 많았으며, 집(26.0%), 커피전문점(23.7%) 등의 순으로 조사되었다.

해외동향은 세계 커피류 제품 시장 규모는 ’15년 기준 1,256억 달러로 나타났다.

보고서는 시장 규모가 가장 큰 국가는 일본으로 전체 시장의 30.9%를 차지하고 있고, 미국은 17.2%, 우리나라는 1.5% 정도의 비중을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