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간정보 아이디어가 4차 산업 창업으로 현실화된다 – 공간정보 트렌드 소개부터 맞춤형 상담까지…현실적인 비즈니스 모델 완성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법률신문 리걸헤럴드(LegalHerald)
print

공간정보 아이디어가 4차 산업 창업으로 현실화된다 – 공간정보 트렌드 소개부터 맞춤형 상담까지…현실적인 비즈니스 모델 완성

공간정보를 활용한 창업 아이디어를 가지고 있는 이들에게 아이디어를 경쟁력 있는 상품으로 바꿀 수 있는 맞춤형 기회의 장이 열린다.

국토교통부(장관 강호인)는 5월 26일(금)부터 27일(토)까지 1박 2일간 경기도 용인시 소재 써닝리더십센터에서 공간정보산업진흥원 주관으로 공간정보 아이디어를 창업 아이템으로 연결해주는 ‘공간정보 융·복합 창업 페스티벌’을 개최한다고 전했다.

올해로 4회째를 맞는 이번 행사의 참석대상은 공간정보를 활용한 창업을 희망하는 대학생, 예비(초기)창업자 등 약 60명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접수기간은 `17. 4. 27.~5. 21. 이며, 공간정보산업진흥원 홈페이지에 접수하면 된다.

공간정보 융·복합 창업페스티벌은 창업에 대한 기초 지식을 제공하고, 창업 아이디어를 보유하고 있는 예비 또는 초기 창업가에게 사업모델 개발기법 교육을 제공해 기업가 정신을 함양할 수 있는 시간을 마련했다. 또한, 같은 목표를 가지고 있는 사람들 간에 상호교류를 활발하게 할 수 있는 팀 빌딩으로 서로의 생각을 융·복합해 새로운 창업아이템을 개발할 기회도 마련했다.

그동안 창업 페스티벌에 참가하여 우수한 성적을 거둔 참가자들은 국토교통부와 공간정보산업진흥원의 지원을 통해 매출증가, 신규 일자리 창출, 중국·미국 등 해외 진출 및 솔루션 매각 등 가시적인 성과를 거두고 있다.

이번 공간정보 융·복합 창업 페스티벌은 제4차 산업혁명 시대를 준비하기 위한 창업아이템을 발굴·지원하기 위한 프로그램으로 참가 비용은 무료이다.

참가자들은 공간정보와 사물인터넷(IoT), 자율주행, 드론, 가상현실(VR)·증강현실(AR) 등 4차 산업의 주요 분야들에 대한 사업 아이디어를 분야별 전문 컨설턴트와 함께 상담을 나누면서 아이디어를 현실적인 비즈니스 모델로 업그레이드를 시킬 수 있으며, 참가한 다른 팀들과 의견을 공유해 아이디어나 기술, 인적 융·복합 등을 통해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출할 다양한 창업 아이템을 발굴할 기회를 가지게 된다.

각 팀의 참가자들은 최종 결과물을 작성·발표하고 분야별 전문가 들의 피드백을 받으며, 아이디어가 경쟁력 있는 상품(사업화)으로 변화해 가는 과정을 현장에서 직접 경험할 수 있게 될 것이다.

성적이 우수한 팀이나 개인에게는 국토교통부 장관상, 진흥원장상 등이 수여되며, 이외에도 공간정보 창업보육센터 입주, 엔젤투자사 매칭 및 컨설팅 기회 제공, 스마트국토엑스포 홍보 부스 제공 등 다양한 후속지원도 이루어질 예정이다.

국토교통부 이성해 국토정보정책관은 “제4차 산업혁명의 핵심은 공간정보와 융·복합하는 기술이 필수적”이라고 강조하며, “공간정보는 산불지도 등 안전을 비롯한 모든 분야에 활용이 기대되는 만큼 초기·예비 창업자들의 신선한 아이디어 발굴에서부터 육성까지, 창업 전 단계에 걸친 다양한 맞춤형 지원 방안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