金징어 가격 잡는다…해수부, 오징어 가격안정 대책 발표 , 오징어 3,300여 톤 정부가 직접 확보하여 즉시 시장 공급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법률신문 리걸헤럴드(LegalHerald)
print

金징어 가격 잡는다…해수부, 오징어 가격안정 대책 발표 , 오징어 3,300여 톤 정부가 직접 확보하여 즉시 시장 공급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석)가 민생안정을 위해 연일 뛰고 있는 오징어 가격 진화에 나선다. 원양선사가 냉동창고에 자체 보유하고 있는 물량과 현재 국내에 반입되어 하역중인 물량 중 3,300여 톤을 정부가 직접 수매하여 시중 공급 물량을 확대하겠다는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번 대책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오징어 생산량이 평년에 비해 33% 감소하고, 포클랜드 수역의 원양산 오징어 5,800여 톤을 실은 운반선이 침몰하는 악재가 겹쳐 소비자 가격이 65% 급등하는 상황에서 가격을 안정시키기 위해 마련되었다.

 

해양수산부는 수산물 수급안정용 정부비축자금 약 200억원을 활용하여 원양산 오징어 수매를 추진하며, 6월 중에는 정부가 수매한 오징어가 시장에 공급될 수 있도록 조치한다는 방침이다. 이번 수매는 정부가 원양선사로부터 물량을 직접 확보하여 재고로 장기 보관되는 것을 원천 차단하고, 시장에 즉시 유통시켜 공급 증가를 도모하려는 것이다.

 

8월부터는 연근해 오징어 주 생산시기가 도래하고, 방학 등으로 학교급식에 소요되는 가공용 오징어 수요가 줄어들기 때문에 오징어 수급 상황이 개선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해양수산부는 이번 대책의 효과 제고를 위해 대형마트, 전통시장, 도매시장, 기업 간 전자상거래(B2B) 등 다양한 경로로 공급을 추진하여 소비자, 음식점, 소매상, 가공업계 등 실수요자들이 필요한 물량을 확보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이번 대책이 시행되면 정부가 직접 공급하는 물량 이외에도 가격이 더 오를 것으로 기대해 시중에 풀리지 않고 있던 민간 보유 재고의 방출도 유도하게 되어 연일 상승하는 오징어 가격을 안정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오는 6월 15일부터는 원양선사를 주축으로 대형마트와 손잡고 오징어를 비롯한 명태, 참치 등 원양산 수산물 직거래 대전이 열린다. 지난해에는 동 행사를 통해 오징어, 명태, 참치 등 원양산 수산물을 약 20~50% 할인하여 판매했다.

 

최완현 해양수산부 수산정책관은 “지난해 포클랜드 수역에서의 원양산 오징어 생산이 급감하면서 전세계적으로 오징어 가격이 치솟는 등 수급 상황이 악화되어 왔지만, 이번 대책으로 연일 치솟는 오징어 가격이 어느 정도 안정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시장 상황을 주시하면서, 수급안정을 위한 모든 가능성을 열어 놓고 정책을 추진하겠다.”라고 가격안정에 대한 강한 의지를 밝혔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