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차 전지 수출 사상 최대 – ‘16년 수출액 11.6%↑, ‘17년 1분기 22.9%↑ –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법률신문 리걸헤럴드(LegalHerald)
print

이차 전지 수출 사상 최대 – ‘16년 수출액 11.6%↑, ‘17년 1분기 22.9%↑ – 

 

관세청에 따르면 리튬류를 중심으로 한 우리나라 이차 전지가 스마트기기와 전기자동자 등의 수요 확대에 힘입어 지난해 사상 최대치의 수출액 및 수출중량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차 전지는  화학에너지와 전기에너지 간의 상호변환이 가역적이어서 충전과 방전을 반복할 수 있는 전지로 충전을 통하여 재사용이 가능한 전지를 말한다.

지난해 이차 전지 수출액은 44억 달러로 전년 대비 11.6% 증가하여 사상 최대치의 수출액을 기록했다.

‘17년 1분기 수출액도 12억 4천만 달러로 전년 동기(10억 1천만 달러) 대비 22.9% 증가하여, 증가 추세는 올해에도 이어지고 있다.

특히, 수출 중량은 ‘16년 78만 4천 톤으로 전년 대비 8.2%, ’12년 대비 48.1% 증가(’12년: 52만 9천 톤)하여 괄목한 성장을 보이고 있다.

‘16년 이차 전지 수출 품목은 금액기준 리튬이온(52.9%)․피스톤식엔진시동용34.0%)․리튬폴리머(12.0%) 순으로, 리튬이온이차전지가 수출 1위를 이어가고 있다.

피스톤식엔진시동용은 자동차 전원, 지게차 등 산업동력용에 주로 쓰이는 연산 축전지이다.

리튬폴리머은 액체상태의 전해액을 금속재질로 감싼 리튬이온과 달리 전해질을 젤 형태의 고분자로 바꾸고 파우치 형태로 감싸 리튬이온보다 안전하고 가벼우며 에너지 효율성이 높은 차세대 이차 전지이다.

’16년 리튬이온 전지 수출액은 23억 3천만 달러로 전년 대비 14.7% 증가하였다.

기존 스마트폰, 태블릿 PC 수요 증가와 더불어 하이브리드, 전기자동차 산업 성장의 영향으로 고품질 한국산 리튬이온 전지가 인기를 끌며 수출 증가로 나타난 것으로 분석된다.

‘16년 이차 전지 주요 수출 국가는 중국(18.9%)․독일(12.4%)미국(11.9%)․홍콩(7.6%)․아랍에미리트(5.4%) 순으로, 중국은 2004년 이후 이차 전지 수출 1위 국가를 유지하고 있다.

중국은 우리나라의 이차 전지 최대 수출국이나, 최근 중국이 자국 내 생산 공장 확대로 우리나라 이차 전지 수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점차 낮아지고 있다.

반면, 미국과 독일으로의 수출은 현지 주요 완성차의 전지 수요 증가로 최근 5년 수출액이 각각 44.4%, 678.4% 씩 크게 늘어나고 있는 추세이며, 특히 ’17년 1분기 실적은 중국을 제치고 각각 전체 수출 1위, 2위를 차지하였다.

‘16년 대륙별 수출은 금액기준 아시아(41.0%)․유럽(28.2%)․북미(12.5%)․중동(11.1%)․중남미(3.2%) 순으로, 아시아가 이차 전지 수출 1위이나 최근 들어 유럽, 북미 등 다른 대륙의 비중이 커지고 있다.

최근 5년 아시아로의 수출 비중은 감소(‘12년:63.6%→’16년:41.0%)하였으며, 유럽* 전기자동차 판매 성장이 가속화되어 ‘12년 전체 수출 비중 4위에서 ’16년 2위(‘12년:9.2%→’16년:28.2%)로 올라섰다.

에너지저장장치(ESS)는 발전소에서 생산된 전력을 저장해 두었다가 송전해 주는 저장장치, 전력 부하를 조절해 발전 설비에 대한 과잉투자를 막아주며, 정전 시에도 안정적으로 전력을 공급할 수 있는 이점이 있다.

관계청은 세계적으로 친환경 에너지에 관심이 늘어나 재사용이 가능한 이차 전지 수요는 꾸준히 증가될 것으로 보이며, 전기자동차 및 차세대 에너지저장장치(ESS)수요 확대로 고품질 한국산 이차 전지가 관심을 받음에 따라 이차전지 수출 증가는 이어나갈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