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러단체의 정보통신기술(ICT) 악용 방지에 관한 회의 유엔과 공동 개최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법률신문 리걸헤럴드(LegalHerald)
print

테러단체의 정보통신기술(ICT) 악용 방지에 관한 회의 유엔과 공동 개최

외교부는 유엔 대테러사무국(CTED)과 ‘테러단체의 정보통신기술(ICT) 악용 방지에 관한 아시아 회의’를 5.29(월)-30(화)간 제주도에서 개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회의는 유엔 대테러 기관과 공동으로 국내에서 처음으로 개최하는 대테러 관련 회의로서, 미국, 일본, 방글라데시, 말레이시아 등 정부대표, 민간 전문가, 기업 관계자 등 약 5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며, △아시아지역 내 테러단체의 ICT 악용 사례, △대응을 위한 모범관행 공유, △테러단체의 ICT 악용 방지를 위한 규범 등이 중점 논의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최근 들어 테러단체의 인터넷, SNS 등을 활용한 △극단주의 사상 전파, △테러 전투원 모집, △테러 자금 조달, △테러 모의 및 실행 사례가 점차 증가하고 있어 ‘테러단체의 ICT 악용 방지’는 국제사회 테러 대응 노력의 중요한 주제가 되고 있으며, 외교부는 유엔 대테러사무국(CTED)과 아시아지역의 취약점을 점검하고 지역 차원의 대응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금번 회의를 개최하게 되었다.

이번 회의는 관련 주제로 유엔 대테러사무국(CTED)과 공동 개최키로 한 세 차례 회의 중 첫 번째 회의로서 내년에 여타 아시아 국가에서 2, 3차 회의가 개최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외교부는 5.31(수) 제주포럼에서 ‘폭력적 극단주의 예방 및 대응을 위한 아시아 대화’ 세션을 개최하여 테러단체에 대한 대응 논리(counter-narrative) 개발 논의 예정이라고 말했다.

국제사회의 점증하는 테러 위협에 대비하여 우리 정부는 △양자‧삼자 대테러 협의회 개최, △ARF, EAS 등 아시아지역 대테러 협력, △유엔 대테러 기관과의 네트워크 구축 등 양자, 지역, 다자 차원에서 다양한 협의 채널과 협력망을 구축해 오고 있으며, 향후에도 정부는 ICT 선도국으로서 관련 주제에 대한 아시아 및 유엔 차원의 협력을 적극 지원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작년 12월 「동아시아 폭력적 극단주의 예방/대응 지역 역량강화 세미나」(인도네시아와 공동 주최) 및 금년 4월 「유럽․아시아 사이버안보 회의」(OSCE와 공동 주최)에 이어 이번 회의를 개최함으로써, 아시아 지역 폭력적 극단주의 예방 및 대응을 위한 국제적‧지역적 노력에 대한 우리의 기여를 한층 심화시키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