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데스크-코리안데스크 개소 이래 첫 성과 .. 베트남 공안부, 도피중이던 한국인 범죄자 직접 국내로 데려와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법률신문 리걸헤럴드(LegalHerald)
print

베트남데스크-코리안데스크 개소 이래 첫 성과 .. 베트남 공안부, 도피중이던 한국인 범죄자 직접 국내로 데려와

경찰청(청장 : 이철성)은, 한국-베트남 양국 경찰기관 간 국제공조수사의 일환으로 베트남에서 도피 생활 중이던 한국인 범죄자 2명을 검거하였고, 베트남 공안이 이들을 직접 호송하여 ’17.6.8.(목) 국내로 송환하였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피의자 오OO(만 31세, 남)은 지난 ’12년부터 ’13년 사이 중국, 필리핀, 베트남 등에 전화금융사기 전화 상담실을 차려 금융기관을 사칭하는 방식으로 한국인 피해자 5,716명으로부터 약 37억 원 상당을 편취 후 ’15.2월경 캄보디아(이후 베트남으로 이동)로 도피하였으며,피의자 소OO(만 39세, 남)은 지난 ’12.2월에서 7월 사이 높은 이자를 미끼로 피해자를 속여 2억 원을 편취한 혐의로 징역 1년6월을 선고받은 뒤 처벌을 피하고자 곧이어 ’13.11월경 베트남으로 도피하였다.

경찰청에서는 이 둘에 대한 인터폴 적색수배를 발부받는 한편, 190개국 인터폴 회원국의 국제공조수사 네트워크를 이용하여 피의자들의 소재를 추적하였다.

수사 결과 베트남이 이들의 도피국으로 지목되었으며, 베트남 공안부 내 설치된 ‘코리안데스크’ 및 주호치민대한민국총영사관에 파견된 한국 경찰주재관의 끈질긴 수사를 통해 이들을 성공적으로 검거할 수 있었다.

베트남 ‘코리안데스크’는 ’15.12.17. 한국-베트남 연락데스크 동시 개소로 설치되어 ’15.11월 양국 경찰 데스크 설치 업무협약 체결 계기가 되었다.

‘코리안데스크’ 는 현지 공안 4명 (한국어 특채자 2명 포함) 으로 구성되었으며 우리나라 ‘베트남데스크’ 는 경찰관 4명 으로 구성되었다.

주요임무는 양국 간 치안협력을 위한 핫라인 유지와 도피사범 송환·국제성 범죄 공동조사 등 국제공조수사 활동을 한다.

통상 도피사범 검거 후 국내로 송환까지 수개월 이상 소요되던 관행과 달리 피의자 소OO의 경우 ’17.5.5. 현지에서 검거 후 즉시 국내로 송환 결정되었으며, 이는 지난 4월과 5월에 개최된 양국 경찰협력 회의를 통해 우리나라 범죄자들에 대한 송환 절차를 간소화할 수 있도록 협의한 성과이다.

또한 이례적으로 베트남 공안부에서는 자국민이 아닌 타국 범죄자를 호송하는데 베트남 경찰관을 5명이나 파견하여 직접 우리나라까지 호송해주었는데, 이러한 송환 방식은 양국 경찰데스크를 설치한 이후 처음으로 진행되었으며, ‘베트남데스크’를 통해 양국 경찰기관이 서로 원활하고 협조적인 치안협력 관계를 유지해 온 결실이다.

경찰청 외사수사과장(총경 임병호)은 이번 사례는 양국 경찰데스크가 도피사범을 비롯한 각종 국제범죄 공조수사를 위해 실질적으로 운영되고 있음을 보여주는 사례이며, 향후 해외에서의 우리국민 대상 범죄에 적극 대응하고, 다른 외국 경찰과도 적극적으로 공조하여, 범죄자는 국내는 물론 국외에서도 반드시 검거되어 처벌받는다는 원칙을 확립하겠다고 밝혔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