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세부 한인 피살사건, 진범 검거 – 경찰청, 외교부, 교민 협력으로 피살사건 진범 3명 중 2명 검거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법률신문 리걸헤럴드(LegalHerald)
print

필리핀 세부 한인 피살사건, 진범 검거 – 경찰청, 외교부, 교민 협력으로 피살사건 진범 3명 중 2명 검거

경찰청(청장: 이철성)은, 지난 ’17. 5. 20. 필리핀 세부시 라푸라푸주에서 발생한 우리 교민 총기피살 사건 관련, 사건 발생 16일 만에 사건의 실체를 모두 규명하고 진범 3명 중 2명을 검거하였다고 밝혔다.

현지 경찰 조사결과, 피해자의 내연녀인 필리핀 여성이 피해자에게 폭행을 당한 것에 앙심을 품고 자신의 필리핀 남자친구 등과 공모하여 피해자를 살해한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청은, 필리핀 세부에서 여행가이드로 일하던 한국인 A씨(47세, 남)가 ’17. 5. 20. 16:30경 이웃에 의해 사체로 발견된 직후, 공동조사팀 3명(감식/범죄분석/시시티브이(CCTV))을 현지에 급파, 경찰주재관(경정 이용상)·코리안데스크 담당관(경감 심성원)과 함께 현지 경찰 수사를 지원하였다.

 

필리핀 경찰은, 피해자의 이웃인 필리핀남성 2명이 사건 발생 전 피해자의 가방을 절취하고 피해자 소지품을 가지고 있다는 점에 착안하여, ’17. 5. 21. 살인혐의로 검거하였다. 검거 이후 용의자의 집에서 피해자의 것으로 추정되는 혈흔이 묻은 셔츠를 발견하였고 사건은 용의자 2명 검거로 그대로 종료되는 듯 했다.

그러나, 경찰주재관과 코리안데스크는 검거된 용의자들의 진술이 불명확하고 살해동기 역시 명확치 않아 현지 수사에 의구심을 품고 있었다.

 

이때, 경찰청 파견 공동조사팀의 역할이 빛을 발했다. 피해자의 것으로 추정되는 혈흔이 묻은 셔츠 일부를 국내에 긴급 송부하여 DNA 분석을 의뢰한 결과, 3일 만에 해당 혈흔이 피해자의 것이 아님을 밝혀 이를 현지 경찰에 신속히 통보하였다. 현지 경찰은 “DNA분석 결과가 이렇게 신속히 나오는 것이 정말 부럽기도 하고 감탄스럽다”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필리핀 경찰 역시 DNA분석이 가능하나 통상 결과회신까지 최소 1∼3개월이 소요된다.

 

이에 경찰주재관 및 코리안데스크는 기 검거된 용의자들이 진범이 아닐 수 있다고 판단, 현지 경찰에 재수사를 요청하였다.

경찰주재관과 교민 전담반은 피살 현장에서 피해자의 휴대 전화가발견되지 않은 점에 착안, 범인이 휴대 전화를 절취하였다고 판단하여 피해자의 휴대 전화 관련 사항을 중심으로 공조수사를 진행하였다.

 

이 과정에서 우리 교민들의 활약 역시 돋보였다. 현지 경찰 등이 휴대 전화 위치추적에 집중하는 동안, 주 세부분관 행정원과 영사협력원 등 현지 교민들은 인적 연결망을 활용하여 피해자의 SNS 계정을 확보하였고, 유족의 동의를 얻어 계정에 접속하면서 수사는 급물살을 타게 되었다.

피해자 SNS계정에서 1)용의자인 B(필리핀인, 여, 20세)가 SNS 메시지로 사건 당일 피해자에게 ‘집을 방문하겠다.’고 한 것을 확인, 필리핀 경찰은 여성이 일하는 마사지 숍에 경찰관을 급파, 1)용의자를 4시간 동안 심문한 끝에 ’17. 6. 5. 18:00경 범행 일체를 자백 받았다.

또한 범행에 가담한 1)용의자의 남자친구인 2)용의자 C(필리핀인, 남, 34세) 역시 같은 날 22:35경 마약소지 혐의로 검거하였고 2)피의자도 범행 일체 자백하였다.

 

진범들의 진술에 따르면, 1)용의자는 마사지사로 피해자와 비정기적으로 내연관계를 유지해왔으나, 최근 1)용의자가 피해자의 집에서 금품을 훔치다가 발각되어 피해자에게 심한 폭행을 당하였고, 이에 앙심을 품은 1)용의자가 자신의 남자친구인 2)용의자와 살인을 모의, 2)용의자는 다시 전문 킬러로 소문 난 자신의 친구 3)용의자 D(필리핀인, 미검)를 끌어들였다.

1)용의자는 범행 당일 밤인 ’17. 5. 17. 23:30경 피해자로부터 훔친 물건을 돌려준다는 핑계로 피해자의 집 방문 후, 용의자2),3)에게 몰래 연락하였고 용의자2),3)은 5. 18. 00:23경 피해자 집에 도착하여 용의자2)가 망을 보는 가운데 용의자3)이 소음기를 장착한 45구경 권총으로 피해자를 살해하였다.

현지 경찰은 검거된 1),2)용의자에 대하여 살인죄로 검찰에 송치예정이며 남은 3)용의자 추적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번 피살 사건은 올해 들어 필리핀에서 처음으로 발생한 사건으로 세부에서는 2014년 8월 이후 처음 발생한 사건이다. 이번 사건의 해결은 어느 누구의 단독적인 노력의 결실이 아닌 경찰주재관 및 코리안데스크, 현지 교민 등이 모두 힘을 합쳐 해결해낸 의미 있는 결실이다.

경찰주재관과 코리안데스크를 중심으로 현지 수사를 공조하고, 경찰청에서 파견된 공동조사팀은 피해자 혈흔 DNA 분석을 신속히 진행하여 현지 수사에 새로운 시각을 제공, 진범을 검거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였다.

세부에 거주하는 한 교민은 “이번 피살사건은 경찰 영사 등 직위고하를 떠나 세부 지역 내 모든 ‘한국인’들이 힘을 모아 해결한 첫 사례”라며 앞으로도 경찰주재관 및 코리안데스크에 적극 협조하겠다고 하였다.

 

경찰청 외사수사과장(총경 임병호)은 이번 피살사건 해결은 ‘현지 교민들이 경찰주재관, 코리안데스크 등 우리 정부를 믿고 적극적으로 응원하고 협조해준 덕분’이라며 남은 3)용의자 검거를 위해 필리핀 경찰과 지속적으로 공조 활동을 할 것이고 앞으로도 해외체류 국민들의 안전 확보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