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릉도에 처음 법정이 열리다…찾아가는 로파크 버스 2017. 6. 12.(월)∼13.(화)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법률신문 리걸헤럴드(LegalHerald)
print

울릉도에 처음 법정이 열리다…찾아가는 로파크 버스 2017. 6. 12.(월)∼13.(화)

 

검 사) “피고인은 단체채팅방에 피해자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을 올려 씻을 수 없는 정신적 피해를 주었습니다.”

(피고인) “반 친구들만 볼 수 있는 단체채팅방에 글을 올렸기 때문에 명예훼손이 될 줄 몰랐습니다. 잘못했습니다.

(변호사) “피고인은 범죄가 되는지 모르고 장난으로 글을 게시했습니다. 깊이 뉘우치고 있는 점을 참작하여 선처해 주시기 바랍니다.”

(재판장) “판결을 선고하겠습니다. 피고인을….”

찾아가는 로파크 버스가 2017. 6. 12.(월)∼13.(화) 울릉도 9개 초·중학생 전원에게 법체험 및 진로체험의 기회를 제공한다.

법무부 관계자는 이번 행사는 법교육 소외 지역 학생들의 체험 기회 제공을 위해 법무부와 울릉군청, 울릉교육지원청이 공동으로 마련하였다고 말했다.

학생들은 ‘찾아가는 로파크’에서 모의국무회의, 모의재판, 과학수사 체험 등을 통해 법의 제정에서 적용, 집행의 전과정을 체험하게 된다.

또한, 법조인·교도관·보호관찰관·출입국공무원 등 진로체험을 통해 법조 관련 직업을 탐색함으로써 자신의 미래를 그려보는 시간도 갖게 된다.

한편 학부모, 주민, 공무원들에게도 보이스피싱 예방 교육, 생활법률 특강, 무료 법률상담 등의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법을 잘 몰라 불편이나 피해를 입는 사례를 줄임과 동시에 법의 필요성과 소중함도 함께 알릴 예정이다.

버스 안에는 3면 와이드 스크린으로 모의 법정·국무회의장, 가상의 사건 현장을 구현해 생생한 현장감 속에서 재판, 국무회의, 수사체험을 할 수 있고, 롤러코스터·패러글라이딩 가상현실(VR)을 통해 법을 쉽고 재미있게 경험할 수 있다.

이 밖에도 학생들은 별도로 마련된 부스에서 우리헌법 만들기, 법사랑 부채만들기, 임산부 체험 활동, 법사랑 퀴즈대회, 법복·교도관복 입어보기 등을 경험하게 되고, 법조인·법무공무원과 함께 진로 멘토링의 기회도 갖는다.

울릉도에는 현재 법조관련 시설이 전혀 없어 학생들은 물론 주민들도 실제 송사에 휘말리기 전에는 법정을 직접 보거나 경험해보지 못한 상황이므로 이번 체험을 통해 학생들의 법의식 향상은 물론 법조인·보호관찰관·교도관·출입국 공무원 직업체험의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자신의 미래 지도를 그리는 소중한 경험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