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래인구추계 2015~2045년 시도편 .. 2015년 대비 2045년 경기, 세종 등 7개 시도 인구는 증가, 서울, 부산 등 10개 시도는 감소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법률신문 리걸헤럴드(LegalHerald)
print

장래인구추계 2015~2045년 시도편 .. 2015년 대비 2045년 경기, 세종 등 7개 시도 인구는 증가, 서울, 부산 등 10개 시도는 감소

 

통계청 인구동향과에서 발표한 장래인구 2015~2045년 시도편은 다음과 같다.

 

최근의 인구추세가 지속된다면, 2015년 대비 2045년에는 중부권(12.4%)과 수도권(1.0%) 인구는 늘고, 영남권(-7.7%)과 호남권(-1.3%) 인구는 감소할 전망이다.

경기인구는 2015년 1,242만명(총인구의 24.4%)에서 늘어 2034년 1,397만명(26.4%)을 정점으로 감소할 전망이다.

서울인구는 2015년 994만명(총인구의 19.5%)에서 2045년 881만명(17.3%) 수준으로 감소할 전망이다.

부산과 대구의 인구는 2015년 대비 2045년까지 각각 13.7%(-47만명), 12.8% (-32만명) 감소, 세종, 충남, 제주는 각각 38만명, 32만명, 20만명씩 증가할 전망이다.

2020년 이전에 광주, 전남, 전북은 마이너스 인구성장을 시작할 전망이다.

2030~2034년에는 울산, 경북, 경남에서도 인구 감소가 시작, 2045년에는 세종을 제외한 모든 시도에서 인구가 감소할 전망이다.

부산, 서울, 대구는 각각 1996년, 2010년, 2012년부터 마이너스 성장 시작하였다.

2015~2019년에는 전북, 경북, 부산에서 출생아보다 사망자가 많아지는 인구 자연감소가 시작, 2040년 세종을 마지막으로 17개 시도 모두 인구 자연감소가 예상된다.

전남과 강원은 각각 2013년과 2014년부터 인구 자연감소를 시작하였다.

2020년까지 유소년인구는 수도권에서 22만명, 영남권에서 14만명 감소할 전망이다.

생산가능인구는 2015년 대비 2045년에 부산(-38.2%), 대구(-37.0%), 경북(-33.6%) 순으로 크게 감소할 전망이다.

고령자 비중은 2015년 시도 평균 12.8%에서, 2045년 전남(45.1%), 경북·강원(43.4%)를 비롯, 세종(28.8%)을 제외한 모든 시도에서 30%를 초과할 전망이다.

초중고 학령인구(6-17세)는 2025년까지 향후 10년간 서울(-23만명), 경기(-15만명), 부산.대구(-6만명) 순으로 크게 감소할 전망이다.

총부양비(생산가능인구 1백명당 부양인구)는 2045년 전남이 117명으로 가장 높고, 경북, 강원, 전북도 100명을 넘어설 전망이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