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 여행시 주의 당부, 메르스 대응 적극 강화… 사우디 리야드市 소재 병원 3곳에서 메르스 집단 발생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법률신문 리걸헤럴드(LegalHerald)
print

사우디 여행시 주의 당부, 메르스 대응 적극 강화… 사우디 리야드市 소재 병원 3곳에서 메르스 집단 발생

메르스 환자 국내 유입에 대비하여 중앙방역대책본부 가동, 대응체계 강화
사우디 등 중동지역 방문객은 예방수칙 준수 당부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기석)는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市 소재 3개 병원에서 메르스 집단 발생이 확인되어 국내 유입에 대비한 중앙방역대책본부를 가동하여, 대응체계를 강화하고, 사우디 등 중동 여행객에게 예방수칙 준수를 당부하였다.

질병관리본부는 메르스와 관련한 대응 체계 강화 내용을 15일 오전 국무총리에게 보고하고, 앞으로도 유행 발생에 대해 선제적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전세계적으로 메르스는 2017년 1월 이후 총 145명이 발생했으며, 모두 중동에서 발생하였고, 38명이 사망하였다.

사우디아라비아는 올해 총 138명의 메르스 확진자가 발생하였으며, 매월 20여명 규모였으나, 6월 들어 43명으로 증가하였고 리야드市의 King Saud Medical city 병원 등 3개 병원에서 집단 발생한 것으로 보고되었다.<세계보건기구(WHO), 6월 12일>

리야드市 확진자 40명은 1차 감염자 3명, 2차 감염자 37명(의료인 25명, 일반인 12명) 이다.

우리나라는 2016년 총 200명, 2017년 95명(6월 14일 기준)의 의심환자가 신고되어 즉시 음압병상 격리 후 검사를 시행하였으며, 전원이 메르스 검사 결과, 음성 확인되어 격리해제 되었다.

질병관리본부는 사우디아라비아에서 메르스 환자 발생이 증가하고, 메르스 국내 유입의 위험이 높아짐에 따라 선제적으로 대응체계를 강화한다고 밝혔다.

현재 운영중인 메르스 대책반(반장: 긴급상황센터장)을 확대 개편하여 중앙방역대책본부(본부장: 질병관리본부장)를 설치하고, 시도별로 지역방역대책반을 설치하여 메르스 의심환자에 대한 대응을 강화토록 하며, 중동 메르스 오염지역 직항 항공기에 대한 특별검역 지속 강화 및 경유입국자 정보 검역을 추진하고, 사우디아라비아 중동지역 출국자에게 현지 의료기관 방문주의 문자를 안내하며, 민관합동 즉각대응팀(10개조)이 즉시 출동가능하도록 준비하고, 환자가 발생하면 즉시 격리치료받을 수 있도록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을 상시 운영하며,국내 의료기관에 대해 메르스 정보를 수시로 제공하면서 의심환자 발생 감시를 강화하고 진료시 즉시 신고토록 주의를 환기시키고, 중동입국자의 증가가 예상되는 이슬람의 성지순례(Hajj, ’17년 8월 30일∼9월 4일) 대비를 위해 사전에 방문자 명단을 파악하여 집중 검역 및 홍보를 포함한 별도 대응방안을 마련하는 등 사우디아라비아의 환자발생이 지속되는 동안은 강화된 대응체계를 유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질병관리본부는 사우디아라비아의 메르스 감염이 환자가족, 병원 내 감염 중심으로 발생하고 있으므로 사우디 여행객에게,현지에서 진료 목적 이외 의료기관 방문을 자제하고, 의료기관 방문 시 마스크 착용, 손씻기 등 주의를 당부하였으며, 중동지역 여행 시 낙타 접촉 및 낙타 부산물(낙타고기, 낙타유) 섭취를 피하고, 손씻기 등 개인위생수칙을 준수하며, 중동지역 여행 후 14일 이내에 발열과 기침 등 호흡기 증상이 있을 때는 의료기관을 바로 방문하지 말고 1339 또는 관할 보건소로 신고할 것을 강조하였다.

한편, 질병관리본부는 현 정부의 핵심 공약인 감염병으로부터 안전하고 건강한 대한민국을 구현하기 위해 앞으로도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이를 위해 중앙 및 지역 방역망을 촘촘하게 구축하고 국가예방접종 지원 대상 확대, 기침예절 및 손씻기 홍보 등 국민 면역력을 높이기 위한 다양한 정책을 추진하고, 역학조사관, 검역관 등 방역 전문인력의 지속적 확충과 함께, 질병관리본부 및 지자체 방역 인력의 전문성 제고를 위한 전문교육 프로그램을 마련하는 등 앞으로 감염병 위기 관리와 관련한 국가 책임을 더욱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