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건강한 손맛 대결, 동물복지 요리대첩’ 본선 대회 개최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법률신문 리걸헤럴드(LegalHerald)
print

 ‘대한민국 건강한 손맛 대결, 동물복지 요리대첩’ 본선 대회 개최

농림축산검역본부(이하 검역본부)는 이달 24일 안성 팜랜드(www.nhasfarmland.com)에서 ‘대한민국 건강한 손맛 대결, 동물복지 요리대첩’ 본선 대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요리연구가, 인기 셰프 등이 심사위원으로 참여하며, 예선(온라인 공모, 5.15~6.18)을 통과한 20팀이 본선 요리대회에 참가한다.

이날 행사에서 일반 관람객 대상으로 건강하고 행복한 동물복지 인증제품의 윤리적인 가치와 우수성을 알릴 예정이다.

또한, 동물복지 인증제품을 생산·유통하는 업체가 동 행사에 참여하여 시식회, 제품 전시 등 다양한 이벤트로 인증제품 소비촉진 홍보에 나설 예정이다.

동물복지란 인간이 동물을 이용함에 있어 윤리적 책임을 가지고 동물이 필요로 하는 기본적인 조건을 보장하는 것을 말하며, 영국 등 선진국 소비자는 이러한 윤리적 측면에서 동물복지 제품 구매에 적극적이다.

(동물복지 인증제 : 높은 수준의 동물복지 기준에 따라 인도적으로 동물을 사육하는 농장에 대해 국가가 인증하고, 인증농장에서 유래한 제품에 ‘동물복지 축산농장 인증마크’를 표시하게 하는 제도로 우리나라는 2012년부터 시행중으로 현재 119개소 농가를 인증)

동물복지 인증 농장은 일반 농장에 비해 넓은 사육공간, 놀이기구 제공 등 기준을 준수하여, 동물이 불필요한 고통없이 쾌적한 환경에서 자랄 수 있도록 한다.

(기준: 산란계 케이지 사육 금지, 젖소 운동장(기존 사육 2배 공간)·편안한 깔짚·행동욕구 충족 놀이기구(보조물) 등 제공, 정기적인 수의사 건강상태 점검 등)

올해 6월 현재 119개소 동물복지 농장이 인증 받았으며, 우리나라 전체 사육농가수 대비 축종별 동물복지 축산농장 비율은 △ 산란계 8.5%, △ 육계 0.67%, △ 돼지 0.26%, △ 젖소 0.11% 이다.

문운경 검역본부 동물보호과장은 “2012년 우리나라에 동물복지 인증제가 도입됐지만, 인지도는 낮은 수준”이라며, “이번 행사를 통해 동물복지 대국민 인식 확산, 윤리적 소비 활성화가 기대되며, 나아가 농가의 자발적 인증제 참여확대로 우리나라 농장동물 복지가 향상 되고, “지속 가능한 축산업을 위한 패러다임 전환의 초석이 될 것” 이라고 밝혔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