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초 상용원전 고리1호기, ’17.6.18. 영구적으로 가동 정지 – ’32년까지 안전하게 해체 완료할 계획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법률신문 리걸헤럴드(LegalHerald)
print

국내 최초 상용원전 고리1호기, ’17.6.18. 영구적으로 가동 정지 – ’32년까지 안전하게 해체 완료할 계획

 

산업통상자원부 원전환경과에 따르면 지난 40년간 운영해온 우리나라 최초의 원자력발전소인 고리1호기가 ‘17. 6. 18.(일) 24시를 기점으로 영구적으로 가동이 정지된다.

고리1호기 영구정지와 관련해,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주형환)와 한국수력원자력(주)(사장 이관섭)은 ‘17.6.19(월) 오전 10시, 부산시 기장군 고리원자력본부에서 행사를 개최하였다.

 

고리1호기는 지난 ‘72. 12. 15. 착공, ‘77. 6. 19. 최초임계, ‘78. 4. 29. 상업운전을 시작해 40년 동안 총 155,260 GWh의 전력을 생산했다.

고리1호기의 설비용량은 587MW이며, 총 건설비용은 1,560억 7,300만원이었다.

고리1호기는 30년간 운영을 하고 발전소 설계수명이 만료했으며, ‘07. 12. 11. 원자력안전위원회로부터 계속운전을 위한 허가를 받아 ’17. 6. 18. 까지 10년간 연장운영을 했다.

‘15.06.12. 에너지위원회는 경제성 수용성 해체산업 육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영구정지를 한수원에 권고했고, ’15. 06. 16. 한수원 이사회는 2차 계속운전을 신청하지 않기로 의결했다.

‘16.6.24. 한수원은 영구정지를 위한 운영변경허가를 원자력안전위원회에 제출했고, ’16. 6. 9. 원자력안전위원회는 허가를 승인함으로써 ‘17. 6. 18. 24시부로 고리1호기는 영구정지된다.

 

영구정지에 들어간 고리1호기는 즉시해체(15∼20년 소요)하는 것으로 결정되어(‘15.10, 원자력진흥위원회) 해체 절차에 착수한다.

➊안전 최우선 ➋자체 역량 확보 ➌소통과 협력하는 자세등 3가지 원칙 아래 전 해체과정을 안전하게 끝낼 계획이다.

➊ 한수원은 각 공정상 발생 예상되는 위험 요소들을 사전에 방지하고 철저한 방사선 안전관리 계획을 수립하는 한편, 정부는 관리 감독을 대폭 강화해 국민이 안심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➋ 우리의 독자적인 해체기술과 전문인력 확보에 집중 투자해 고리1호기 해체를 우리손으로 실행하고 우리 기업의 실적(track record) 축적 기회로 활용해 글로벌 시장 진출을 모색할 방침이다.

➌ 해체계획서에 대한 지역 공청회 등을 통해 주민의견 수렴을 대폭강화하고, 건식저장시설 구축 등에 대해서도 지역사회의 이해를 구하는 노력을 지속할 계획이다.

 

관계자는 부지복원 최종해체완료 시점은 ‘32년 말로 예상하지만 규제기관의 해체계획서 승인, 사용후핵연료 건식저장시설 구축 등의 변수로 일정은 다소 유동적이라고 전했다.

방사선 피폭이 예상되는 작업은 원자로와 1차계통 등의 제염 절단분해 등이 있으며, 방사선 피폭이 예상되는 작업은 원격제어, 정밀진단, 고방사선 차폐등의 조치를 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또한 최적의 작업방안을 설계하고, 모형(mock-up)시설을 활용하여 작업자의 숙련도를 높일 계획이라고 말했으며, 아울러, 피폭우려가 있는 작업은 방사선관리구역에서 방사선안전관리자의 관리 감독하에 진행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향후 설계수명이 만료되는 원전에는 2030년까지 12기 원전의(고리1호기 포함) 설계수명이 만료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