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제 어디서나 자유롭게…정부업무 시공간 제약 사라진다 – 공무원 맞춤형 클라우드 저장소 G드라이브 오픈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법률신문 리걸헤럴드(LegalHerald)
print

언제 어디서나 자유롭게…정부업무 시공간 제약 사라진다 – 공무원 맞춤형 클라우드 저장소 G드라이브 오픈

 

공무원들이 정책 업무를 진행하는 데 있어서 시간과 공간의 제약이 대폭 사라지게 됐다. 중앙부처 공무원을 대상으로 하는 클라우드 서비스가 본격 시작되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국민을 위한 정부의 행정서비스 품질이 더욱 향상될 전망이다.

행정자치부(장관 김부겸)는 중앙행정기관 공무원들을 위한 맞춤형 클라우드 저장소 G드라이브를 구축하고 22일부터 19개 중앙행정기관과 17개 위원회를 대상으로 서비스를 시작한다.
(네이버 클라우드, Google 드라이브 등 민간 클라우드와 유사한 서비스)

G드라이브는 공무원들의 정책·업무자료를 업무용 컴퓨터(PC) 대신 클라우드에 체계적으로 안전하게 저장하는 정부 클라우드 서비스다.

주요 업무자료인 업무계획, 통계, 정책보고서, 업무편람 등을 유형별 문서함에 체계적으로 저장·관리하여, 지식의 손실을 막고 행정업무의 연속성을 확보하는 등 정부의 디지털 라이브러리 역할을 수행한다.

앞으로 G드라이브 서비스를 이용하게 되면 사무실은 물론 대민현장, 회의실, 자택 등 시간과 장소에 관계없이 스마트하게 일할 수 있게 된다.

개인별 업무자료를 G드라이브에 통합 저장해 기관 내는 물론 기관 간에도 쉽고 편리하게 공유함으로써, 칸막이 없는 협업행정을 구현할 수 있다.

이에 따라 국회, 예산 등 공통업무를 처리하거나 多부처 관련된 대규모 국가적인 현안상황 대처도 G드라이브를 활용하면 기관 간 빠른 자료 공유와 취합으로 신속한 의사결정이 가능해 진다.

또한, 사용자 권한에 따라 파일 및 폴더의 접근을 통제해 보안을 강화하고, 정책·업무자료를 분산파일시스템에 안전하게 보관·관리할 수 있다.

아울러 담당자가 바뀌더라도 간단한 클릭만으로 업무자료의 인수인계가 가능해져 업무의 연속성이 확보되고 업무자료의 사유화를 방지해 정부의 지식자원을 지속적으로 활용할 수 있게 된다.

박덕수 행정자치부 스마트서비스과장은 “G드라이브를 활용하여 정책·업무자료를 체계적으로 저장·관리하고 공유·협업하는 등 공무원들의 일하는 방식을 혁신하여 스마트하게 일 잘하는 공무원, 신뢰받는 정부가 되도록 노력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