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병관리본부 장기이식코호트(KOTRY) 연구 결과, 생체 간이식 공여의 안전성 확인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법률신문 리걸헤럴드(LegalHerald)
print

질병관리본부 장기이식코호트(KOTRY) 연구 결과,  생체 간이식 공여의 안전성 확인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질병관리본부 장기이식코호트(KOTRY) 연구 결과, 생체 간이식 공여의 안전성 확인하였으며, 2년간 추적 결과, 이식 후 사망률 제로, 주요 합병증 발생률 2% 미만으로 밝혀졌다.

 

국내 간기능부전으로 인한 이식은 연간 1,200~1,500건으로 이 중 60% 정도가 생체 간 공여자로부터 제공받고 있는 상황으로 성공률은 90%이상으로 세계적 수준이다.

장기이식코호트(KOTRY)연구(생체 간이식 공여자의 2년간 추적)결과, 생체 간이식 공여자의 이식 후 사망률은 0%, 담도협착이나 답즙의 일시적 유출 등 주요 합병증 발생률은 1.9% 미만으로 확인됐다.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기석) 국립보건연구원(원장 박도준)에서 지원하고 있는 장기이식코호트(KOTRY KOTRY : Korean Organ Transplatation Registry, 연구책임자 안규리) 연구에서 생체 간 공여 이식수술로 인한 주요 합병증 발생률이 2% 미만이라고 보고하였다.

이 연구는 장기이식 수술을 위해 자신의 간을 제공한 832명의 공여자들을 2년간 추적 조사한 결과로, 생체 간 공여자 중 이식수술로 인한 사망은 한 건도 없었으며(0%), 내시경 시술이나 수술을 요하는 주요 합병증은 1.9%에서 발생하였다.

이는 과거 단일기관에서 보고된 주요 합병증 발생률(3%)보다 낮은 수준이다.

이번 연구결과는 간이식분야의 전문학술지인 “간이식”(Liver Transplantation; 영향력지수 IF 3.951)에 게재될 예정이다.

국내 간이식은 연간 1,200~1,500건이 시행되고, 이 중 60% 정도가 생체 간 공여자에 의한 간이식이며, 우리나라 생체 간이식 성공률은 90% 이상으로 세계적 수준이다.

 

질병관리본부는 “이번 연구결과는 생체 간 공여자의 단기적인 안전성을 보여주는 결과로, 장기적으로는 신체적, 정신적 건강과 더불어 삶의 질 평가가 필요하다.”며 이를 위해 앞으로 연구를 지속하여 그 결과를 근거로 생체 공여자에 대한 표준 치료지침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질병관리본부 국립보건연구원에서는 2014년부터 5개 장기 수여자 및 생체 공여자를 대상으로 한 장기이식등록연구를 지원하고 있으며, 이 연구는 현재까지 7천여 명의 대상자를 추적관찰 중에 있다. 이를 통하여 장기이식의 예후 향상 및 공여자의 안전성과 관련된 연구결과를 생산하고 있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