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묵 속 다양한 생선살의 정체를 밝혀라! … 고도화된 유전자 감식기술 개발하여 어묵 원재료.원산지 식별 가능해져

[법률신문 리걸헤럴드] legalherald.co.kr 법률신문 리걸헤럴드(LegalHerald)
print

어묵 속 다양한 생선살의 정체를 밝혀라! … 고도화된 유전자 감식기술 개발하여 어묵 원재료.원산지 식별 가능해져

 

해양수산부 국립수산과학원(원장 직무대리 부장 최우정)은 고도의 유전자 감식 기술을 통해 우리 국민들이 즐겨 먹는 어묵의 원재료와 원산지 식별이 가능해졌다고 밝혔다.

 

생선회, 젓갈 등에 사용된 수산물의 종과 원산지를 파악하는 기술은 이미 개발되어 사용되고 있었으나, 생선살을 갈아서 고온에 찌거나 튀겨 만들어낸 어묵은 처리 과정에서 유전자가 변성되어 원료 및 원산지를 파악하는 데 어려움이 있었다.

 

이에 국립수산과학원은 지난 2015년부터 어묵과 같이 혼합가공품에 사용된 원료 및 원산지를 판별하기 위해 다양한 분자생물학적 분석기법을 연구해 왔다. 축적된 유전자 정보를 활용한 메타바코딩 기법, 차세대 염기서열법, 변성구배 젤 전기영동법 등 고도화된 유전자 분석기술을 총 동원하여 연구를 추진한 결과, 올해 상반기 어묵 원료인 생선살의 종류와 원산지를 파악하는 기술을 개발하는 데 성공하였다.

 

메타바코딩 기법 ( DNA metabarcoding 법 ) : 복잡한 환경에서 DNA 를 분석하여 얻은 막대한 양의 ‘ 빅데이터 정보 ’ 를 활용하여 생물종의 다양성을 밝히는 기법
차세대 염기서열법 (NGS 기법 ) : 무수히 많은 DNA 조각을 동시에 읽어내는 기법
변성구배 젤 전기영동법 (DGGE 분석법 ) : DNA 나선구조변화를 확인할 수 있는 기법

 

이 기술을 통해 국내에 유통되는 어묵을 분석한 결과 미국산 명태, 동남아산 긴실꼬리돔 등 고급 어종의 생선살이 어묵 재료로 사용되고 있는 것을 확인하였으며, 앞으로 식품 안전관리를 강화하는 데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연구 결과의 일부는 식품안전·관리 분야의 저명한 국제 학술지 ‘푸드컨트롤(Food Control)’ 2017-제79호에 게재되었으며, 올해 4월 관련 기술에 관한 특허 등록 및 원천 지식재산권 확보도 완료하였다.

 

박중연 국립수산과학원 생명공학과장은 “국민들에게 사랑받는 대표적인 수산가공식품인 어묵 원재료 및 원산지 판별 기술을 개발함으로써, 우리 국민들이 보다 안심하고 맛좋은 어묵을 즐기실 수 있게 되었다.”라며, “본 연구결과가 널리 활용될 수 있도록 앞으로 업계와 협력하여 기술 이전 및 실용화 등 후속조치에도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답글 남기기